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 김문수와 GTX 잠재력

“GTX는 청계천보다 더 낫다 이걸 창안한 사람으로 역사에 기억되고 싶어”

김문수 경기도지사 인터뷰

  • 허만섭│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mshue@donga.com

“GTX는 청계천보다 더 낫다 이걸 창안한 사람으로 역사에 기억되고 싶어”

2/5
“내가 하면 싹 바꿔버려요”

민주당 소속 서울시교육감과 민주당이 다수인 서울시의회가 ‘초등학생 전면 무상급식’을 단행하자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시민들에게 전면 무상급식 반대를 묻는 주민투표를 추진하고 있다. 일부 시민단체가 목표한 서명을 채우면 실제로 투표를 단행할 태세다. 서울시의회는 올해 서울시 주요사업 예산 대부분을 삭감하는 등 양자 간 갈등이 극단으로 치닫는 양상이다.

▼ 서울과 달리 지사께선 초등학생 전면 무상급식 문제를 도의회와 타협했는데….

“아이들에게 밥 주는 문제죠. 돈만 있으면 밥 주는 건 좋은 거 아닌가요? 우리는 친환경급식비 400억원을 내놓고 나머지는 도교육청과 시청이 부담하라고 했어요. 시행해보니 아이들이 좋아하고 큰 문제가 없습니다.”

▼ 마음대로 해보라고 해도 그렇게 전면 무상급식 할 건가요?



“물론 밥 먹이는 일보다 더 효과적인 일에, 예컨대 방과 후 학교나 꿈나무 안심학교 같은 데에 쓰겠어요. 그러나 현실이 내 맘대로 다 되는 것도 아니더라고요. 도의회도 민주당이 다수이고 교육청도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으니까. 그나마 우리 경기도에서는 서로 간에 원만히 타협했어요. 타협이 민주정치의 기본 정신 아닙니까?”

▼ 일전에 오세훈 시장은 ‘신동아’ 인터뷰에서 같은 한나라당 소속인 경기지사가 타협해 서운하다고 이야기했는데….

“글쎄요, 정 안 되면 싸워야 하지만 가능하면 타협해야 하지 않나요? 싸우는 게 능사고 타협은 나쁜 일이고, 이런 건 아니라고 봅니다.”

▼ 오 시장이 주민투표로 가는 것은 적절한 대응이라고 보나요?

“점점 어려운 질문하네요. 나도 (오세훈 시장 인터뷰 기사가 실린) ‘신동아’를 정독했어요. 자, 서울시내에서 무상급식을 이미 시행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주민투표를 해서 주지 말자는 측이 이겼다고 칩시다. 그럼 어떻게 해야 하는 거죠? 나는 그걸 잘 모르겠어요.”

▼ 논리적으로는 급식을 중단해야겠죠. 그러면 ‘아이들에게 주던 밥을 도로 뺏는다’는 인상을 줄 수도 있겠는데요.

“답이 안 나오는 것 같아요. 정치는 구호 한번 외치고 집에 가면 되는데, 나는 행정을 하다보니까, 행정은 끝까지 책임을 지거든요. 투표에서 이겨도, 져도, 둘 다 답이 안 나옵니다. 나는 간이 작아서 그렇게 못하겠더라고요. (오 시장 입장에선) 그렇다고 중간에 관두기도 뭣하고….”

“중간에 관두기도 뭣하고…”

▼ 투표를 하더라도 투표 결과에 대해 시장 쪽과 의회 쪽이 해석을 달리할 것이라는 이야기도 있는데요. 투표가 사안의 종결이 아니라 또 다른 논쟁의 시작일 거라는….

“투표가 끝나면 그 다음 수가 또 있겠지, 서로 간에. 오 시장의 명분은 상당히 좋은 명분입니다. 그건 인정해요. 내가 걱정하는 건 따로 있어요. 나는 공장에 다닐 때도 없는 사람들에게 봉급 더 주자고 했고 제때 주자고 했어요. 지금은 복지를 더 확대하자고 해요. 나는 주지 말자는 쪽에 서본 적이 없어요. 그렇지만 돈이 풍족하지 않으니까 한껏 못 주는 거죠. 그러나 기본은, 특히 우리 정치하는 사람들의 기본은, 베푸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 만약 한나라당이 오 시장의 무상급식 중단을 따라간다면 이것이 내년 총선 때 수도권의 한나라당 후보들에게 어떻게 작용할 것으로 보나요?

“굉장한 역풍이 불 겁니다. 무상급식이 시행되기 전의 상태가 평지라면 지금은 무상급식이 시행되고 있으므로 산 정상이라고 봐야죠. 평지와 정상은 바람의 세기가 다르죠. 그러니까 엄청난 역풍을 맞을 거라는 얘기죠. 그 에너지가 상당할 겁니다. 나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오 시장과 관련된 내용은 가급적 (기사에) 쓰지 말아주었으면 해요.”

오 시장에 대한 이야기는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 등 다른 대선주자들에 대한 화제로 옮겨졌다. 박 전 대표는 2008년 이명박 정권 출범 이후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에서 압도적인 1위를 이어가고 있다. 김 지사는 ‘박근혜 대세론’에 대해 “지금 대세죠. 분명히 대세죠. 그러나 대세가 끝까지 간 경우는 아직 없습니다. 아직까지 없으니까 앞으로도 없으리라는 법도 없고 그렇다고 끝까지 간다는 법도 없고. 민심은 파도처럼 출렁이는 존재죠. 2년 뒤의 일기예보를 내가 어떻게 알겠어요?”라고 말한다.

2/5
허만섭│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mshue@donga.com
목록 닫기

“GTX는 청계천보다 더 낫다 이걸 창안한 사람으로 역사에 기억되고 싶어”

댓글 창 닫기

2021/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