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종인, 국민의당과 선거 연대 필요 없다 여겨”

黨핵심관계자 “金, 염두 둔 당내인사 몇 있어”… 야권연대 안갯속

  • 고재석 기자 jayko@donga.com

“김종인, 국민의당과 선거 연대 필요 없다 여겨”

  • ●당명 개정, 국민의당 신경 안 쓴단 뜻
    ●金, 당내 초선 몇몇에 긍정적… 재·보선 후보 내세울 듯
    ●서울시장 윤희숙 김웅 물망, 부산 현역 15명 중 9명 초선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017년 11월 2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김종인의 경제민주화’ 출판기념회에서 함께 앉아 있다.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017년 11월 2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김종인의 경제민주화’ 출판기념회에서 함께 앉아 있다. [뉴스1]

김종인(80)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안철수(58) 국민의당 대표와의 선거연대론에 대해 “안 대표 개인이 어떤 생각을 갖고 정치 활동을 하는지 전혀 알지 못하고 알 필요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취임 100일 비대면 기자간담회에서 “당에서 어떻게든 인물을 발굴해 서울시장과 대통령 후보를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갈등과 봉합을 반복한 두 사람 간 악연이 김 위원장 인식에 영향을 미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와 관련해 4일 국민의힘 핵심관계자는 “김 위원장은 안 대표 개인에 대한 호불호를 떠나, 선거 전략상으로도 국민의당과 연대가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국민의힘이 (선거연대를 통해) 안 대표를 서울시장 단일후보로 추대할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에서 국민의힘으로 당명을 개정한 것을 두고는 “국민의당과 연대를 고려한 게 아니라 오히려 (국민의당을) 신경 쓰지 않는다는 의미”라고 했다. 그는 “김 위원장은 안 대표가 (국민의힘에) 흡수통합 형태로 들어오겠다면 문은 열려있다고 본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 “밖에 계신 분들이 우리 당에 흡수돼 대선후보가 될 수 있는 여건을 만들 수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장 후보를 두고는 “당내에서 충분히 나올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했다. 최근 정계 복귀설이 불거진 홍정욱(50) 전 의원에 대해서는 “외부의 사람이 어떤 생각을 하는지 몰라 답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각 당 지지율 추이가 김 위원장이 독자노선을 펴는 동력으로 풀이된다. 3일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8월 31일부터 9월 2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51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민주당 지지율은 지난주 대비 2.8%p 내린 37.6%, 국민의힘은 1.8%p 오른 31.9%로 나타났다. 국민의당은 0.6%p 내린 4.0%를 기록했다.(*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국민의당은 국민의힘과 연대 가능성에 여전히 열려있는 분위기다. 안 대표는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과) 정책 연대는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선거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직 선거에 대해 이야기할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선거연대에 관한 부정적 뉘앙스가 짙게 담긴 김 위원장 발언과 결이 다르다. 

국민의힘 핵심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염두에 둔 당내 후보군이 몇 있다. 일부 초선 의원을 긍정적으로 본다”고 했다.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21대 국회에 첫 입성한 의원들을 내세울 수 있다는 뜻이다. 초선의원 중 서울시장 후보 물망에는 윤희숙(50) 의원이 올라있다. 김웅(50) 의원의 이름도 거론된다. 부산은 당내 지역구 의원 15명 중 9명이 초선이다. 그 중 김미애(51) 박수영(56) 의원이 주목받고 있다.



신동아 2020년 9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김종인, 국민의당과 선거 연대 필요 없다 여겨”

댓글 창 닫기

2020/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