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권력형 성추행에 분노한 #WITHYOU ‘포스트잇 연대’

“성추행 의혹 박원순 시장이 ‘맑은 분’이라니…”

  • 문영훈 기자 yhmoon93@donga.com

권력형 성추행에 분노한 #WITHYOU ‘포스트잇 연대’

*사바나 초원처럼 탁 트인 2030 놀이터, 밀레니얼 플레이풀 플랫폼

21일 서울대 중앙도서관 자유게시판에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를 지지하는 대자보가 붙어 있다. [문영훈 기자]

21일 서울대 중앙도서관 자유게시판에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를 지지하는 대자보가 붙어 있다. [문영훈 기자]

8일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대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페미니스트를 자처했던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젠더 감수성에 민감한 20대들의 분노는 더욱 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한산한 캠퍼스에도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 관련 대자보가 붙었다. 피해자를 지지하고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내용이다. 대자보를 읽은 학생들의 생각을 물었다.

갈 길 멈추고 대자보에 눈길

21일 연세대 중앙도서관 앞 게시판에 정치권의 2차 가해를 규탄하는 내용의 대자보가 게시돼 있다. [문영훈 기자]

21일 연세대 중앙도서관 앞 게시판에 정치권의 2차 가해를 규탄하는 내용의 대자보가 게시돼 있다. [문영훈 기자]

서울대 중앙도서관 자유게시판에는 “당신은 잘못이 없습니다”로 시작하는 대자보가 붙어 있다. 여기서 당신은 8일 박 전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박 전 시장의 전 비서를 가리킨다. 글은 피해자를 지지하는 내용의 문장으로 시작한다. “그 사람이 현역 서울특별시장이었건, 유력한 차기대선주자였건, 시민운동의 대부였건, 당신은 잘못이 없습니다.” 박 전 시장의 인품과 공을 치하하는 발언을 해온 여권을 비판하는 뉘앙스도 담겼다. “남아있는 증거와 관련인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통해 진실이 밝혀지고….” 이 대자보는 피해자와의 연대로 마무리된다. “우리는 당신과 함께 하겠습니다”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소속 학생이라고 밝힌 2명의 작성자는 대자보를 읽고 지나가는 학생들에게 또 다른 연대를 요청했다. 해당 대자보 옆에 형형색색의 포스트잇 40여 개가 붙어있는 것은 이 때문이다. “#Metoo” “#Withyou” “피해자를 지지합니다”처럼 피해자와 연대를 밝히는 내용부터 “죽음도 핑계가 될 수 없다” “철저한 조사가 필요합니다”와 같이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내용도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강의로 캠퍼스는 한산했지만 1시간여 동안 학생 10명가량이 대자보 앞에 멈춰 섰다. 서울대 대학원에 재학 중인 김모(31) 씨도 그 중 하나. 김씨는 “지난해 학내에서 교수가 학생을 성추행한 전례가 있어 학생들이 박 전 시장 관련 이슈에 더 관심이 많다”며 “페미니즘에 관심을 가진 학생들은 성추행 의혹에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성추행 이슈와 관련해 기존 정치권을 비판하는 이도 있다. 서울대에서 석사과정을 밟고 있는 김모(31) 씨는 “정치권 일각에서는 ‘박원순’이라는 인물을 공적으로만 평가하려고 한다”면서 “피해자의 입을 다물게 하려는 것이 아닌가”라고 말했다.



“성범죄는 죽음으로 무마할 수 없다”

연세대 중앙도서관 앞 게시판에도 익명의 대자보가 붙었다. 작성자는 하루에만 4000명이 조문한 박 전 시장의 장례가 코로나19로 인한 생활 속 거리두기 상황과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또 여권 인사들의 박 전 시장 공적과 인품을 치하하는 발언을 2차 가해로 규정했다. 박범계 민주당 의원이 10일 빈소를 찾아 박 전 시장을 “맑은 분”이라고 말한 것을 예시로 들었다. 

대자보는 “빈소에 놓인 그들의 조화가 성범죄 고소인에게는 침묵하라는 압박이자 2차 가해”라며 “서울시에서 지금도 벌어지고 있을지 모르는 시청 내부의 성범죄에 대해 철저히 밝혀내야 한다”는 내용으로 끝맺는다. 20대의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 진상 규명 요구는 대자보 속에서만 드러나는 것이 아니다. 14일 리얼미터가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한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진상조사 필요성’ 조사에서 20대 중 76.1%가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는 응답을 내놓았다. 전 연령 응답 결과인 64.4%보다 높은 수치다. 

연세대 4학년 이모(24) 씨는 “몇몇 정치인들의 발언을 보며 정치권이 박 전 시장의 성범죄 규명을 덮어두려 한다는 인식을 갖게 됐다.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에 침묵하는 문 대통령 역시 페미니스트 대통령이라고 스스로 부를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대자보를 본 이들은 권력형 성범죄에 대한 해결책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이씨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 계속되는 사례를 보면 위력에 의한 성범죄가 용인되는 문화자체를 바꾸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세대 3학년 박모(22) 씨도 “고위공직자들의 낡은 시각이 이번 사례로 또 다시 드러났다. 공직 사회 내부 개혁이 이뤄져야 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신동아 2020년 8월호

문영훈 기자 yhmoon93@donga.com
목록 닫기

권력형 성추행에 분노한 #WITHYOU ‘포스트잇 연대’

댓글 창 닫기

2020/08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