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그린 밸런스 2030’ 비전 밝힌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그린 이슈 두려워하지 않고 혁신 모멘텀 삼겠다”

  • 정현상 기자 doppelg@donga.com

‘그린 밸런스 2030’ 비전 밝힌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SK이노베이션 제공]

[SK이노베이션 제공]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이 에너지·석유화학 기업에서 친환경 기업으로 변신하겠다는 ‘그린 밸런스(Green Balance) 2030’을 선언했다. 김 사장은 “이는 경영활동에서 환경에 부정적 영향은 줄이고 긍정적 영향을 늘려 조화를 이루겠다는 뜻”이라며 “2030년에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김 사장이 이 비전을 밝힌 것은 7월 10일 SK이노베이션 사내 영문 뉴스채널에 기고한 칼럼(‘지금은 행동해야 할 때, 그린 밸런스 2030’)을 통해서다. 

기후변화 시대에 환경문제는 석유화학 기업에 가장 큰 위기이자 도전이다. 김 사장은 “(국제신용평가기관인) S&P에서는 탄소위기(Carbon Risk)를 반영해 에너지·화학 기업의 기업가치를 지금보다 30% 낮게 봐야한다고 분석한다”며 “기후변화가 더 빠르게 진행돼 급격하게 전환할 경우, 기존 에너지·화학 기업은 생존을 걱정할 수준으로 기업 가치가 하락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SK이노베이션은 심지어 글로벌 300여 개의 연기금과 행동주의 펀드들로 구성된 기후행동(Climate Action 100+)으로부터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과 구체적인 감축 방안을 요구받기도 했다. 

하지만 김 사장은 “그린 이슈(환경문제)를 두려워하거나 피하지 않고, 혁신의 모멘텀으로 삼겠다”며 “비즈니스의 탈바꿈을 강하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우선 환경에 플러스 영향을 더 키우는 사업인 전기차 배터리 부문 세계 3위, 친환경 소재 부문 1위를 목표로 내세웠다. 또 환경에 마이너스 요인을 획기적으로 줄이기 위해 친환경 제품 개발, 생산 프로세스 개선, 이산화탄소 감축, 친환경 포장재, 자동차 연비 개선 소재, 폐플라스틱 분해 기술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신동아 2020년 8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그린 밸런스 2030’ 비전 밝힌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댓글 창 닫기

2020/08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