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줄어드는 라이더, 배달산업 大위기

[박세준의 기업 보깨기⑪] 사회적 거리두기 종료로 두 달 새 배달 113만 건 줄어

  •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줄어드는 라이더, 배달산업 大위기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배달업계의 벌이가 확 줄어들었습니다. 시장조사업체 아이지에이웍스가 배달플랫폼 월간 이용건수를 집계한 결과,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전인 3월에는 이용건수가 2448만4229건이었습니다. 4월 2374만4128건으로 감소했고, 5월에는 2335만8572건까지 줄었습니다.

배달 서비스 이용자가 줄어드니 라이더들의 벌이도 줄었습니다. 1시간당 3~4건이던 피크 시간 배달이 최근에는 1~2건으로 더 줄었다고 합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라이더들 사이에서는 배달업을 그만둬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까지 나옵니다. 실제로 오토바이 커뮤니티에서는 배달용 오토바이가 대거 중고물품으로 거래되고 있습니다.

라이더가 줄어들자 배달업계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배달업 경쟁력은 신속, 정확한 배달입니다. 당연히 많은 라이더를 보유한 업체가 업계 1위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물론 배달료를 더 주면 라이더를 확보하기는 쉽습니다만 지금도 적자폭이 큰 업계 특성상 배달료를 올리기는 어렵습니다. 과연 배달업계는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까요. ‘박세준의 기업 뽀개기’에서 자세히 살펴봤습니다.



신동아 2022년 6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줄어드는 라이더, 배달산업 大위기

댓글 창 닫기

2022/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