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일을 성공시키려면 남 먼저 생각하라” 故 윤영환 대웅그룹 명예회장은 누구?

[Who’s who] 살아서는 ‘의약보국’ 힘쓰고, 죽어서 ‘온라인 추모관’ 새 장례 문화 선도

  • 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일을 성공시키려면 남 먼저 생각하라” 故 윤영환 대웅그룹 명예회장은 누구?

8월20일 88세 일기로 별세한 고 윤영환 대웅그룹 명예회장. [동아DB]

8월20일 88세 일기로 별세한 고 윤영환 대웅그룹 명예회장. [동아DB]

국내 제약 1세대 창업주인 윤영환 대웅그룹 명예회장은 “좋은 약을 만들어 국민의 건강을 지키고 건강한 사회를 만든다”는 의약보국 신념으로 국내 제약 산업 발전의 토대를 구축한 선구자 중 한 사람이다.

간장 보호제 ‘우루사’와 소화 효소제 ‘베아제’ 등 국민 건강에 필수적 의약품 보급에 앞장선 윤 회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뒤 보유 주식을 출연, ‘석천나눔재단’을 설립해 사회 공헌활동에도 앞장 서 왔다. 석천재단은 ‘미래의료 연구 지원사업’을 통해 국내외 헬스케어 분야 연구자의 연구를 지원하고, 인재육성과 스타트업에 대한 지원 사업도 수행한다.

대웅그룹이 지속적인 발전과 성공을 거둘 수 있었던 원동력으로 윤 회장은 ‘정의로움’과 ‘공생’을 꼽았다. 눈앞의 이익보다는 ‘정의’를, 혼자만의 독주보다는 ‘공생’을 앞세운 노력이 지금의 대웅그룹 성장의 밑거름이 됐다는 것.

“내가 손해를 보지 않는 범위 내에서 상대의 이익을 생각해 주어야 한다. 서로에게 이익이 되는 점을 찾다 보면 그 노력이 순환되어 나에게 다시 돌아오며, 전체적인 발전을 이룰 수 있다. 그러므로 내가 성공하고, 일을 성공시키기 위해서는 남을 먼저 생각하는 마음가짐이 가장 중요하다.”

“간혹 정의와 거리가 멀어도 성공하는 경우가 있지만 그 성공은 언젠가는 무너지기 마련이다. 나만 잘 되기 위해 내 이익만 챙기다 보면 절대 오래 성공할 수 없다. 성과의 열매를 함께 나누었을 때의 기쁨은 더 크고 오래가며 참된 성공을 가져온다.”



윤 회장이 남긴 어록에는 유독 ‘상생’과 ‘동반성장’을 강조한 대목이 자주 등장한다.

1957년 성균관대 약학과를 졸업한 윤 회장은 1958년 부산에서 선화약국을 개업, 8년간 운영했다. 1966년 지인의 요청으로 대웅제약 전신인 대한비타민을 인수하며 경영자로 변신했다. 1978년 사명을 대한비타민에서 ㈜대웅제약으로 바꿨다.

대웅제약의 대표 의약품 간장 보호제 ‘우루사’. [동아DB]

대웅제약의 대표 의약품 간장 보호제 ‘우루사’. [동아DB]

대웅제약의 대표 의약품 ‘우루사’는 윤 회장이 대한비타민을 인수하기 이전인 1961년 처음 출시됐다. 알약 형태의 초창기 우루사는 쓴 맛에 목 넘김도 좋지 않았다. 1974년 윤 회장의 아이디어로 연질 캡슐 형태로 새롭게 출시했고, 1977년 자동 소프트캡슐 제조기를 도입한 뒤 암녹색과 연두색이 반반씩 입혀진 현재의 모습을 띄게 됐다.

곰의 쓸개인 웅담의 약효성분 우루소데옥시콜린이 함유된 ‘우루사’는 간에 쌓이는 피로물질을 밖으로 내보내주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루사는 1976년 국내 간장약 시장에서 점유율 50%를 넘겼고, 1980년에 매출 100억 원을 넘어섰으며 1981년에는 우루사 제품이 국내 의약품 판매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이후 대웅제약은 1987년에 소화효소제 ‘베아제’를 출시했고, 2004년에는 국내 최초 프리미엄급 소화효소제 닥터베아제를 출시했다.

‘우루사 신화’로 국내 빅3 제약사로 대웅그룹을 키운 창업주 윤영환 회장은 2014년 경영일선에서 물러났다. 석천나눔재단 등을 운영하며 사회공헌 활동을 해 온 그는 지난 20일 88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대웅그룹은 윤 회장의 뜻에 따라 조문과 조화를 정중히 사양하고, 빈소와 장지 역시 공개하지 않았다. 대신 온라인 추모관을 열어 비대면으로 고인을 추모할 수 있도록 했다.

온라인 추모관은 이시형 박사의 추도사와 석천 윤영환 회장 일대기를 글과 영상, 사진자료를 통해 살펴볼 수 있도록 꾸몄다. 또한 그가 생전에 남긴 주요 어록과 ‘정도와 공생 경영’에 대한 그의 소신, 그리고 윤 회장의 인간미를 느낄 수 있는 일화를 소개했다. 온라인 추모관 한 켠에는 고인에 대한 추모의 글을 올릴 수 있는 코너가 마련돼 있다.

살아서 “좋은 약을 만들어 국민의 건강을 지키고 건강한 사회를 만든다”는 의약보국 신념으로 대웅그룹을 일궈 온 윤 회장이 사후에는 “온라인 추모관”이란 새로운 장례 문화를 선보이고 있는 것이다. 현재 대웅제약은 전문경영인 체제로 운영 중이며, 자녀 중에는 삼남 재승씨가 대웅제약 최고비전책임자로 회사 경영에 참여하고 있다.



신동아 2022년 9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일을 성공시키려면 남 먼저 생각하라” 故 윤영환 대웅그룹 명예회장은 누구?

댓글 창 닫기

2022/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