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단독] 조슈아 웡 “홍콩의 현 상황, ‘1980년 광주’와 비슷해”

“6월 9일 홍콩 집회 1주년 맞아 시위 다시 커질 것”

  • 김우정 기자 friend@donga.com

[단독] 조슈아 웡 “홍콩의 현 상황, ‘1980년 광주’와 비슷해”

  • ●중국 당국, 코로나19 빌미로 탄압 강화
    ●행정장관 직선제 관철할 것
    ●침묵하는 홍콩인도 민주화운동 지지
조슈아 웡 홍콩 데모시스토당 비서장. [AP=뉴시스]

조슈아 웡 홍콩 데모시스토당 비서장. [AP=뉴시스]

“다음 달이면 홍콩 시위 1주년을 맞는다. 우린 계속 싸울 것이다.” 

조슈아 웡(Joshua Wong·중국명 黃之鋒·24) 홍콩 데모시스토(Demosistō·香港眾志)당 비서장(사무총장)은 ‘2019년 홍콩 시위’ 1주년을 한 달 앞둔 12일 ‘신동아’와 인터뷰에서 이렇게 밝혔다. 

웡 비서장은 홍콩 민주화 운동의 상징적 인물이다. 2012년 학생단체 ‘학민사조’(學民思潮·Scholarism)를 이끌며 홍콩 당국의 ‘국민교육’(중국공산당에 대한 충성을 강조) 의무화에 맞섰다. 2019년 홍콩 시위를 주도하다 당국에 체포되는 등 민주화 운동가로 자리매김했다. 

지난해 6월 9일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서 시민 100만 명이 모인 가운데 중국 정부의 ‘송환법’ 개정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다. 송환법 개정안은 홍콩인을 중국 등 범죄인 인도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지역으로 인도하는 것이 뼈대다. 중국공산당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을 탄압하는데 악용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같은 해 10월 송환법 개정안은 철회됐으나 현재까지 크고 작은 시위가 계속되고 있다. 홍콩 행정장관 직선제·입법회 보통선거 도입 등 시민들의 5대 요구 사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시위가 잦아들자 당국은 민주화 인사 체포에 나섰다. 홍콩의 현재 상황을 묻자 웡 비서장은 “수십 년 전 한국의 광주시민들이 겪은 탄압과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지난해부터 수천 명의 시위대가 당국에 체포됐고 코로나19 방역을 빌미로 단속이 더 심화됐다”는 것. 다만 웡 비서장은 “지난 수개월 동안 거리로 사람들을 모으기도 어려웠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잦아든 것으로 보여 상황을 낙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웡 비서장은 중국 당국이 홍콩 시위를 ‘친미·친영 운동’으로 비난한 것에 대해 “일일이 대응할 가치가 없다”고 일축했다. “이미 지난해 선거에서 민주파가 86%가 넘는 의석을 가져가 침묵하는 다수 홍콩인들도 민주화 운동가들을 지지하고 있음이 증명됐다”는 것. 지난해 11월 24일 홍콩 구의원 선거(한국의 지방선거에 해당)에서 ‘범민주 세력’은 전체 452석 중 388석(86%)을 확보했다. 

홍콩 시위 1년을 맞아 향후 활동 계획을 묻자 웡 비서장은 “어떤 도전이 있더라도 행정장관 직선제라는 목표를 관철하겠다”며 “이번 여름에 시위를 재개하면 지난해와 같은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신동아 2020년 6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단독] 조슈아 웡 “홍콩의 현 상황, ‘1980년 광주’와 비슷해”

댓글 창 닫기

2020/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