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플로이드, ‘추모여행’ 끝에 어머니 곁으로 [렌즈로 본 세상]

  • 기획·박해윤 기자 land6@donga.com 사진·GETTYIMAGES, AP=뉴시스

플로이드, ‘추모여행’ 끝에 어머니 곁으로 [렌즈로 본 세상]

  • 조지 플로이드가 추모객을 만나는 여행을 마치고 영면에 들었다. 흑인 플로이드는 5월 25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관의 과잉 진압으로 숨졌다. 미국 의회 의원들은 그를 기리며 무릎을 꿇었다. 플로이드의 운구 행렬은 각지에서 열린 추모회를 거친 후 장지로 향했다.
6월 8일 미국 하원 의사당에서 낸시 펠로시 의장이 플로이드의 죽음을 기리며 민주당 지도부와 함께 무릎을 꿇고 있다.

6월 8일 미국 하원 의사당에서 낸시 펠로시 의장이 플로이드의 죽음을 기리며 민주당 지도부와 함께 무릎을 꿇고 있다.

6월 4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시민들이 플로이드의 관 앞에 서서 그를 추모하고 있다.

6월 4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시민들이 플로이드의 관 앞에 서서 그를 추모하고 있다.

.6월 8일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도 플로이드와 또 다른 경찰 과잉 진압 희생자들의 추모식이 열렸다.

.6월 8일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도 플로이드와 또 다른 경찰 과잉 진압 희생자들의 추모식이 열렸다.

6월 8일 텍사스주 휴스턴의 한 교회에서 조문객이 줄을 선 모습.

6월 8일 텍사스주 휴스턴의 한 교회에서 조문객이 줄을 선 모습.

6월 9일 플로이드의 장례 행렬이 텍사스주 휴스턴 시내를 지나고 있다. 휴스턴시는 6월 9일을 ‘플로이드의 날’로 선포했다.

6월 9일 플로이드의 장례 행렬이 텍사스주 휴스턴 시내를 지나고 있다. 휴스턴시는 6월 9일을 ‘플로이드의 날’로 선포했다.

6월 9일 긴 여정 끝에 플로이드는 고향이자 어머니가 잠들어 있는 텍사스주 피어랜드 ‘메모리얼 가든스’ 묘지에 안치됐다.

6월 9일 긴 여정 끝에 플로이드는 고향이자 어머니가 잠들어 있는 텍사스주 피어랜드 ‘메모리얼 가든스’ 묘지에 안치됐다.



신동아 2020년 7월호

기획·박해윤 기자 land6@donga.com 사진·GETTYIMAGES, AP=뉴시스
목록 닫기

플로이드, ‘추모여행’ 끝에 어머니 곁으로 [렌즈로 본 세상]

댓글 창 닫기

2020/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