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드뉴스

법정 스님이 우리에게 남긴 ‘맑고 향기로운’ 말

  • 정현상 기자 doppelg@donga.com 김석임 기자 teleksi@donga.com

법정 스님이 우리에게 남긴 ‘맑고 향기로운’ 말

법정 스님은 출가할 당시를 회고한 글에서 “집을 떠나오기 전 나를 붙잡은 것이 책이었다. 책은 내게 끊기 힘든 인연이었다”라고 했다. 코로나19로 나라가 어수선한 지금, 법정 스님이 우리에게 남긴 ‘맑고 향기로운’ 말을 정리했다.


법정 스님이 우리에게 남긴 ‘맑고 향기로운’ 말
법정 스님이 우리에게 남긴 ‘맑고 향기로운’ 말
법정 스님이 우리에게 남긴 ‘맑고 향기로운’ 말
법정 스님이 우리에게 남긴 ‘맑고 향기로운’ 말
법정 스님이 우리에게 남긴 ‘맑고 향기로운’ 말
법정 스님이 우리에게 남긴 ‘맑고 향기로운’ 말
법정 스님이 우리에게 남긴 ‘맑고 향기로운’ 말
법정 스님이 우리에게 남긴 ‘맑고 향기로운’ 말
법정 스님이 우리에게 남긴 ‘맑고 향기로운’ 말
법정 스님이 우리에게 남긴 ‘맑고 향기로운’ 말
법정 스님이 우리에게 남긴 ‘맑고 향기로운’ 말


신동아 2020년 3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법정 스님이 우리에게 남긴 ‘맑고 향기로운’ 말

댓글 창 닫기

2020/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