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마당

낮을 위한 밤, 밤을 위한 낮

  • 임선기

낮을 위한 밤, 밤을 위한 낮

어느 날
이마 위에서
두 별이 동시에 떠 있었다
하나는 낮이고
하나는 밤이었다
낮을 위한 밤
밤을 위한 낮이었다
‘위한’이란 말이
바이올린처럼 보였다



임선기
● 1968년 인천 출생
● 1994년 계간 ‘작가세계’ 등단.
● 시집 ‘호주머니 속의 시’ ‘꽃과 꽃이 흔들린다’ ‘항구에 내리는 겨울 소식’ ‘거의 블루’ ‘피아노로 가는 눈밭’
● 연세대 불어불문과 교수



신동아 2022년 2월호

임선기
목록 닫기

낮을 위한 밤, 밤을 위한 낮

댓글 창 닫기

2022/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