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 사람

‘Beyond the Division’ 영어소설 펴낸 허만형 교수

“남남북녀 개성공단 러브스토리… 통일 염원 담아”

  • 배수강 기자 bsk@donga.com

‘Beyond the Division’ 영어소설 펴낸 허만형 교수

‘Beyond the Division’ 영어소설 펴낸 허만형 교수
허만형 중앙대 공공인재학부 교수가 중편 영어소설 ‘Beyond the Division’(분단, 그 넘어)을 펴냈다. 6월 28일 영국 런던 오스틴 매컬리(Austin Macauley) 출판사를 통해 출간된 이 책은 남한 직장인 남필승이 개성 여행 중 우연히 만난 북한 안내원 설순과의 ‘금지된 사랑 이야기’를 담았다. 설순을 잊지 못한 남필승은 개성공단에 입주한 회사에 취직해 다시 북한으로 가고, 재봉사가 된 설순과 공단에서 재회하면서 몰래 사랑을 키운다. 그러나 2013년 개성공단 폐쇄로 이별하게 된 두 사람은 서로를 그리워하며 재회를 위해 갖은 노력을 다한다. 

“남남북녀의 사랑을 통해 남북 사이의 평화와 통일의 염원을 전하고 싶었습니다. 개성공단은 분단 이후 남북이 처음 이념의 벽을 허물고 함께 생활한 공간인 만큼 통일을 위한 작지만 단단한 디딤돌이라고 봐요. ‘소설책’이라는 친근한 매체를 통해 이 사실을 국제사회에 알리고, 세계 각국이 남북통일 불씨를 키우는 데 협력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개성공단이 정상화돼 남남북녀의 금지된 사랑이 축복받는 사랑이 됐으면 좋겠어요.” 

소설의 결말은 해피엔딩이다. 생사(生死)를 오가며 중국과 북한을 오가던 필승은 북한 공작원에게 납치됐고, 필승을 그리워하다가 남한 공작원이 된 설순이 그를 구조하면서 둘은 ‘완전한 만남’을 이루게 된다. 

국내 대표적 연금·복지정책 전문가인 허 교수는 2017년 가을 연구년 기간에 이 소설을 썼다. 그는 ’주간동아‘에 소설 ’아홉마디@오메가‘를 연재하고, 북한 해킹 부대의 습격을 소재로 한 ’유니파이‘, 미래 사회 변화된 인간상을 다룬 ’사이버베아트리체‘ 등을 출판해 ‘소설 쓰는 교수’로도 잘 알려져 있다. 현재 이 책은 아마존닷컴 등을 통해 유럽연합(EU)과 남미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국내에선 ‘알라딘’이 배급한다.




신동아 2019년 8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Beyond the Division’ 영어소설 펴낸 허만형 교수

댓글 창 닫기

2019/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