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

박형준 부산시장

부산엑스포 유치·산업은행 이전 관철할까

  • 고재석 기자 jayko@donga.com

박형준 부산시장

박형준 부산시장의 이력은 화려하다. 그는 1994년 대통령자문정책기획위원회 위원(김영삼 정부)을 맡아 정·관계에 데뷔했다. 2004년 한나라당(현 국민의힘) 소속으로 부산 수영구에서 제17대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2008년 이명박 정부 출범 후에는 대통령실 홍보기획관과 정무수석비서관, 사회특별보좌관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그는 2019년부터 범중도·보수 통합의 밑그림을 그린 전략가다. 이듬해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이 출범하면서 ‘탄핵 사태’로 찢긴 보수는 다시 한 지붕 아래 모였다. 같은 해 4월 열린 총선에서는 참패했지만, 결과적으로는 그가 골격을 짠 정당이 집권했으니 실패라고 볼 수 없는 이력이다.

대선 과정에서 박 시장이 제시한 지역 공약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공약에 다수 반영됐다. 먼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산하에 2030부산월드엑스포(부산엑스포) 특별위원회가 설치될 전망이다. 윤 당선인 측은 3월 14일 “(부산엑스포 특위 설치는) 지역 현안과 관련해서 약속드렸던 부분이기 때문에 지켜나가는 작업은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KDB산업은행 부산 이전도 관심거리다. 산업은행 노사가 한목소리로 반대하고 있는 점은 변수다. 다만 윤 당선인이 “국회를 설득해 산업은행을 부산으로 옮겨 부산·울산·경남 금융 공급의 허브로 만들겠다”고도 강조했고 지역 균형 발전이라는 명분도 있어 그대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중론이다.
두 가지 중점 과제를 국정 현안으로 관철하면 박 시장의 재선 가도는 탄력을 받게 된다. 이번 대선에서 윤 당선인이 부산에서 57.8%를 득표한 만큼 선거 구도 역시 박 시장에게 유리해 보인다.

● 1960년 부산 
● 대일고, 고려대 사회학과, 고려대 대학원 사회학 박사



*263명 대해부 전체 기사는 오프라인 ‘신동아’ 4월호와 교보문고·예스24·알라딘·밀리의 서재 등의 전자책(eBook)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신동아 2022년 4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박형준 부산시장

댓글 창 닫기

2022/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