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영화가 머무른 자리

‘카사블랑카’가 놓친 카사블랑카의 진면목

‘As Times Go By’ 선율 타고 흩날리는 아랍 항구의 바다 냄새

  • 사진·글 이형준

‘카사블랑카’가 놓친 카사블랑카의 진면목

2/4
‘카사블랑카’가 놓친 카사블랑카의 진면목

석양을 즐기기 위해 항구 주변을 산책하는 시민들.

뒷골목의 활력, 어시장의 혼돈

영화의 흔적을 둘러보려는 관광객은 먼저 모하메드 5세 광장에 있는 하얏트리젠시 호텔을 찾아야 한다. 호텔 출입구를 지나 왼쪽 모퉁이를 돌면 영화의 핵심무대인 릭스 카페를 그대로 재현해놓은 ‘릭스 바’가 나타난다. 온통 험프리 보가트와 잉그리드 버그먼의 영화 포스터나 사진으로 도배된 이 카페는 눈을 의심할 정도로 영화 속 광경과 똑같다. 특히 바 중앙에 있는 피아노는 당장이라도 흑인 피아니스트 샘이 나타나 ‘As Times Go By’를 연주하며 하얀 치아를 드러내고 웃어 보일 것 같은 분위기를 연출한다.

릭스 바는 아침부터 문을 열지만 영화 속 분위기를 만끽하려면 역시 저녁 시간대가 제격이다. 시가를 연신 피워대는 중년신사와 초롱초롱한 눈망울의 아랍 여성이 얼굴을 맞댄 채 심각한 표정으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도 보이고, ‘카사블랑카’의 색 바랜 오리지널 흑백필름을 감상하며 옛 추억에 잠겨 있는 사람들도 눈에 띈다. 모두들 단순히 영화의 배경장소에 온 것이 아니라 영화 속으로 걸어 들어온 듯한 기분에 취한 모습이다.

영화의 또 다른 주요 배경인 카사블랑카의 뒷골목도 잊지 않고 찾아야 할 공간이다. 릭스 바가 위치한 하얏트리젠시 호텔에서 5분쯤 걸으면 우아하고 세련된 조각으로 단장된 게이트를 지나 사람들로 북적이는 골목에 닿는다. 낮에 만나는 골목의 분위기는 독일군과 험프리 보가트가 쫓고 쫓기며 긴장을 자아내던 영화 속 풍경과는 사뭇 다르지만, 대신 거리를 가득 메운 시민들의 부산한 움직임은 싱싱한 활력을 품고 있다.

아랍식 재래시장 ‘슈크’가 있는 메디나 지역은 100여 년 전까지만 해도 카사블랑카의 유일한 도심이었다. 좁은 골목을 따라 늘어선 과일 가판대와 원색의 옷가지를 쌓아놓은 슈크 사이를 걷다 보면 전통을 온몸으로 전하는 장인들을 만나게 된다. 소규모 공방에 앉아 흙으로 만든 도자기에 화려한 물감으로 색칠하는 이들의 작업광경을 보고 있노라면 그 손놀림에 저절로 탄성이 터져 나온다.



영화에서 비중 있게 다뤄지지는 않았지만, 카사블랑카를 말하면서 항구를 빼놓을 수는 없다. 이른 아침부터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는 항구에 들어서면 지금까지 보던 여유롭고 한적한 도시의 분위기와는 전혀 다른 풍광이 눈에 들어온다. 한쪽에서는 만선의 기쁨을 즐기며 입항하는 어선이 줄을 잇고 다른 쪽에서는 한푼이라도 높은 가격에 생선을 팔려는 상인들이 고함을 질러댄다. 정신을 못 차릴 정도로 시끄럽고 복잡한 항구는 카사블랑카 시민들이 얼마나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지 극명하게 보여주는 장소다. 사는 사람, 파는 사람, 짐꾼과 화물차가 어우러진 인산인해의 항구는 마치 인력시장 같다.

2/4
사진·글 이형준
목록 닫기

‘카사블랑카’가 놓친 카사블랑카의 진면목

댓글 창 닫기

2021/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