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마당

신앙

  • 백은선 시인

신앙

신앙
뾰족한 끝으로 누르면
터질 것
얇은 막으로 뒤덮여
부풀어 오르는
물집 같은 창

빛을 따라가도 끝은 보이지 않았다
뒤를 돌아보면
뿔처럼 단단한 손이
등을 밀었다

재촉하듯
구덩이로 밀어 넣듯

청어 떼가 바다를 가르며 지나갔다

진동
여과장치

반짝이는 영혼들



들끓는 것이 있다
내려놓아도 내려놓아도
계속해서 생겨나는 것이 있다

볼 수 없는 것을 믿었다
만질 수도 없었다


백은선
● 1987년 서울 출생
● 2012년 ‘문학과 사회’ 신인상
● 시집 ‘가능세계’ ‘아무도 기억하지 못하는 장면들로 만들어진 필름’ 출간
● 제24회 김준성 문학상 수상




신동아 2019년 10월호

백은선 시인
목록 닫기

신앙

댓글 창 닫기

2019/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