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신동아 사람들

최영철
  • 최영철 편집장

ftdog@donga.com  

1992년 9월 영남일보에서 기자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사경(사회부, 경제부)’을 헤맨 8년간의 일간지 기자 생활을 마치고 2000년 6월부터 동아일보에서 신동아·주간동아의 잡지기자로 일했습니다. 좌우명은 ‘보이는 게 전부가 아니다’. 싫어하는 것은 ‘팩트를 가장한 편파적 주장’, ‘피해자 코스프레’ 등 입니다. 건강한 소수, 양심적 약자의 사연과 보다 많은 이들이 잘 먹고 잘 사는 일에 관심 많습니다.

정현상
  • 정현상 기획위원(부장급)

doppelg@donga.com  

1992년 동아일보사 입사. 신동아팀, 주간동아팀, 출판기획팀 등 근무. 관심분야: 정치, 비즈니스, 환경, 국제, 클래식음악, 문학 등. 영문학 전공, 지속가능 비즈니스 석사, 경영학 박사 과정.

송홍근
  • 송홍근 기자(차장)

carrot@donga.com  

Alex's husband. tennis player. 오후햇살을 사랑함. 책 세 권을 냄. ‘북한이 버린 천재 음악가 정추’ ‘통일선진국의 전략을 묻다’ ‘DOG’

배수강
  • 배수강 기자(차장급)

bsk@donga.com  

대학과 대학원에서 정치학을 전공했고, 중국에서 인민들의 삶을 배웠습니다. 정치 사회 경제 중국에 대해 관심이 많습니다. 남도 나와 같은, 겉도 속과 같은, 끝도 시작과 같은 기자가 되려고 합니다.

송화선
  • 송화선 기자(차장급)

spring@donga.com  

고등학교 때 신문반, 대학에서 학보사 활동을 했습니다. 졸업 후 언론사에 취업해 줄곧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변화무쌍한 세상 속에서도 자기만의 이야기를 갖고 살아가는 사람을 좋아합니다.

김유림
  • 김유림 기자(차장급)

mupmup@donga.com  

2004년 동아일보에 입사해 12년 간 여성동아에서 근무했습니다. 2016년 주간동아로 자리를 옮긴 뒤 본격적으로 시사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습니다. 2018년 7월부터 신동아에서 경제· 사회 분야 기사를 주로 쓰고 있습니다. 두 아이를 키우는 ‘엄마 기자’로 오늘도 고군분투 중입니다.

고재석
  • 고재석 기자

jayko@donga.com  

1986년 제주 출생. 학부에서 역사학, 정치학을 공부했고 대학원에서 영상커뮤니케이션을 전공해 석사학위를 받았습니다. 2015년 하반기에 상아탑 바깥으로 나와 기자생활을 시작한 후 유통, 전자, 미디어업계와 재계를 취재했습니다. 경제기자의 문법을 익혔습니다. 2018년 6월 동아일보에 입사해 신동아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산업, 기업, 경제정책, 정치, 미디어, 도시에 관심이 많습니다.

김우정
  • 김우정 기자

friend@donga.com  

1992년 서울 출생. 학창시절 학보·교지 동아리에서 언론인의 꿈을 키웠습니다. 대학과 대학원에서는 한국 근현대사를 공부하며 세상을 읽는 기본기를 다졌습니다. 2019년 동아일보사에 입사해 주간동아팀을 거쳐 2020년부터 신동아팀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따뜻한 인간이자 건강한 시민, 성실한 기자로 살겠습니다.

2020/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