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권말부록

30년 선거전문가의 체험적 지방선거 필승 노하우

주민 욕구조사에서 ‘숨은 유권자’ 접촉까지

  • 김년오 < 서울정치마케팅연구소장 > http://kkingmaker.com

30년 선거전문가의 체험적 지방선거 필승 노하우

2/16
그러면 기본조사 결과를 가지고 전략과 각종 설득 논리를 세워 보도록 하자. 먼저 기초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해서 후보자의 인간미를 주 컨셉트로 하고, 정치적 수행능력을 보조 컨셉트로 할 것인지 아니면 정치적 수행능력을 주 컨셉트로 하여 자질면을 하위에 둘 것인지를 결정한다.

이보다 더 중요한 결정사항은 선거 전략에 있어 보수와 개혁 그리고 진보적 성향에 대한 설정이 될 것이다. 절대로 연령별 조사결과에 현혹되지 말아야 한다. 종종 매스컴에서 20~30대 유권자가 60%를 넘어 당락을 결정하는 주요한 변수라는 말들을 하지만 당락을 결정하는 절대변수는 아니다. 투표 가능한 시장의 크기를 더 중요시해야 한다.

연령별로 투표 가능한 유권자의 크기를 비교해보면 20~30대는 60%가 넘지만 투표율은 40% 이하로 실제 투표자 비율은 24% 이하가 된다. 이들에 비해 40대 이상의 보수적 유권자의 크기는 40% 정도밖에 되진 않지만 투표율이 70% 이상으로 실제 투표자 비율은 28%가 넘으므로 실제 시장규모는 40대 이상이 크다. 투표 참여가 20~30대에 비해 한결 안정적이다. 40대 이상은 지극히 현실적이어서 지역발전에 대한 욕구가 크므로 도덕성보다는 힘있는 후보자를 선택하는 데 망설이지 않는다.

평상시 시민들은 이성적인 사고에 의해 국익을 우선하고 정치인에 대해 도덕성을 요구하지만, 선거 때에는 감성적으로 돌변하여 집단이기주의적인 성향을 보이기 쉽다. 지역 발전의 욕구로 인해 후보자의 도덕성보다는 지역발전을 추진할 수 있는 힘의 유무로 판단하고 결정한다.

조사기관은 주민의 욕구가 무엇인지 파악하여 후보자에게 보고서를 제출한다. 후보자는 우선 선거의 성격을 규명하고, 이에 합당한 전략을 수립하며, 전술 즉 선거운동 방법을 결정한다. 조사결과는 경쟁 후보자에 대한 대응, 후보자의 이미지메이킹 자료로 활용해야 한다.



다음은 유권자에게 제시할 정책을 만드는 순서. 이것은 공약과 비전으로 나누어 법정홍보물에 담아야 한다. 토론회 자료, 각종 유세와 연설회 등의 연설문과, 후보자 및 수행원들간의 조직논리를 공약과 비전의 큰 틀에 맞추어 개발한다. 이에 따라 운동원들은 일관성 있게 조직적으로 유권자를 설득할 수가 있다. 선거운동이라는 것은 기표소에서 유권자의 선택이 ‘될 사람 찍지’라는 사표방지 심리를 높이기 위한 것이다. 초기의 인지율와 지지율은 ‘될 사람이다’라는 ‘당선예상심리’에 이끌려 높아지거나 없어지기 마련이다.

2/16
김년오 < 서울정치마케팅연구소장 > http://kkingmaker.com
목록 닫기

30년 선거전문가의 체험적 지방선거 필승 노하우

댓글 창 닫기

2019/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