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신동아가 만난 한국의 신진작가

찰나의 이미지를 포착하는 화가 박진아

“캔버스에 옮긴 일상의 낯선 순간들”

  • 이남희 |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irun@donga.com

찰나의 이미지를 포착하는 화가 박진아

2/2
찰나의 이미지를 포착하는 화가 박진아

〈수평재기(Measuring Level)〉, 135x182㎝, 캔버스에 유채, 2010(위) 〈상추쌈(The Lettuce Wrap)〉, 96.5x130㎝, 캔버스에 유채, 2007(아래)

朴眞雅는…

1974년생. 서울대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런던 첼시 칼리지에서 파인 아트 석사 학위를 받았다. ‘2009 성곡미술관 내일의 작가 : 박진아-Snaplife’(2010·성곡미술관)와 ‘Eat, Sleep, Have Visions’(2008·원앤제이갤러리) 등 다섯 차례의 개인전과 20회가 넘는 국내외 단체전을 열었다. 2010년 회화 작가로는 최초로 에르메스재단 미술상 후보로 선정됐다.

찰나의 이미지를 포착하는 화가 박진아


신동아 2011년 1월호

2/2
이남희 |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irun@donga.com
목록 닫기

찰나의 이미지를 포착하는 화가 박진아

댓글 창 닫기

2019/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