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서울의 기찻길 건널목

차도, 걸음도, 시간도 멈추니 추억이 피어올랐다

서울의 기찻길 건널목

1/2
  • 묘한 일이다. 기찻길이 있는 풍경은 어딘지 모르게 옛날 분위기다.
  • 보따리를 이고 허둥지둥 길을 걷던 아낙이 정지 경고음에 화들짝 놀라 한숨을 돌리고, 학교를 파한 아이들은 건널목 옆 떡볶이 가게에서 무럭무럭 피어오르는 김에 눈이 팔린다. 건널목에 괴놓은 침목도, 색 바랜 표지판도 수십 년 전 그대로다.
  • 강남에는 기찻길이 없다. 신도시 시가지에도 기찻길이 없다. 묘한 일이다.
  • 시간은, 땡땡땡 소리지르는 빨갛고 흰 가로대 앞에 조심스레 멈추어 선다.
서울의 기찻길 건널목

기차가 지나가는 용산 백빈 건널목 풍경.

1/2
목록 닫기

서울의 기찻길 건널목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