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밀착취재

“이명박 욕 안할 테니 ‘최고존엄’만 건드리지 말라우”

국정원女 사건으로 본 남북한 치열한 심리전 내막

  • 송홍근 기자 | carrot@donga.com

“이명박 욕 안할 테니 ‘최고존엄’만 건드리지 말라우”

2/3
사이버심리전 부서 만든 통전부

북한 역시 대남 심리전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사이버 공간이 주(主)전선이다. 정보당국은 북한이 운영하는 온라인 대남매체가 80여 개에 달한다고 밝힌다. 북한은 이들 매체를 통해 지난해에만 2만여 회에 달하는 대남 심리전 활동을 벌였다. 총선, 대선에도 적극 개입했다. 정보당국 관계자는 “북한 통일전선부가 SNS 등을 통해 한국 정부를 비난하는 글을 유포하는 온라인 심리전 전담조직을 운영하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북한은 1990년대부터 인터넷을 이용한 심리전이 남북 간 비대칭 전력으로서 유용하다고 판단하고 대남 공작기구에 사이버 선전선동을 전담하는 부서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최근엔 SNS에 영어를 비롯한 외국어로 번역한 북한 찬양 자료를 올리기도 한다.”

북한이 대남 심리전의 대표선수 격인 사이트 ‘우리민족끼리’를 개설한 것은 2003년 4월. 이후 ‘구국전선’ ‘조선신보’ 등 80여 개 플랫폼을 구축해 심리전 공격 거점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해에만 MB 비방, 4대강 사업 비판, 서해 NLL(북방한계선) 무력화 시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반대 등과 관련해 2만 건 넘는 선동 및 비방 글을 유포해 국내 여론을 왜곡하려 했다(표1 참조).

대남 심리전의 첨병 노릇을 하는 ‘우리민족끼리’는 2010년 유튜브, 트위터, 플리커 계정을 개설했다. 2011년부터는 국내 SNS 서비스와의 연동에도 나섰다. 북한 노동당 225국, 통일전선부, 정찰총국 등이 한국인 주민등록번호를 도용해 사이버 공간에서 정부 정책을 비방하는 심리전 공격을 전개했다고 정보당국 관계자는 밝혔다.



“일반 국민은 정부가 차단 조치를 해놓은 터라 북한의 선전선동 매체에 접근할 수 없지만, 국내외 북한 연계세력이 프락시 서버를 통해 IP를 제3국으로 변경해 북한 매체에 접속한 후 북측의 주장을 실시간으로 국내에 유포하고 있다. 친북단체 소속 인사, 종북세력이 포털 사이트나 ‘오늘의 유머’‘보배드림’ 같은 방문자가 많은 국내 사이트 게시판 등에 북한의 주장을 전파하고 있다. 일부 노동단체와 좌파 시민단체 회원 중에도 해외 IP를 경유해 북측의 주장을 국내 사이트에 퍼 나르는 사람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오늘의 유머’는 국정원 여직원 김모 씨가 글을 올리거나 게시 글에 찬성, 반대를 표시한 곳이다. 이 사이트에는 이적 게시물, 북한 찬양 글이 자주 올라온다. 김 씨는 “내 업무는 사이버 공간에서 종북 글을 추적하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명박 욕 안할 테니 ‘최고존엄’만 건드리지 말라우”
1→9→90 법칙으로 총공세

북한 공작기관은 국내외 연계세력과 함께 ‘맞장구치는’ 방식으로 북한의 주장이 담긴 글을 게재, 확산하고 있다. 한국 정부의 정책을 비방하고 대북 우호 여론을 확산하는 게 주목적이다. 북한은 평상시에는 선군정치의 우월성, 김정은의 위대성 등 체제 선전 글을 주로 유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천안함 폭침, 장거리 미사일 발사, 핵실험 등 현안이 불거졌을 때는 국내 사이트와 SNS에 자신들의 주장을 정당화하는 글을 집중 게재한다. “북한 공작기관이 자신들의 주장을 옹호하는 글에 필명을 대거 동원해 댓글달기를 조직적으로 실시하는 등 여론몰이를 통해 민심조작, 국론분열을 획책하고 있다”는 게 정보당국 관계자의 설명이다. 북한 국가안전보위부에서 일하다 탈북한 한 인사는 “100만 명분이 넘는 한국인 주민등록번호를 북한 기관에서 확보하고 있다”고 증언했다.

북한 공작기관이 왜곡된 여론을 퍼뜨리는 방식은 ‘1→9→90 법칙’으로 설명된다. 북한 요원 1명이 선동 글을 게재하면 추종세력 9명이 실시간으로 퍼 나르고 이를 90명이 읽는다는 것이다. 사이버 공간에서 유언비어가 확산되는 메커니즘을 활용하는 것. ‘1→9→90 법칙’에서 9는 북한 추종세력인 경우가 많다고 정보당국은 밝혔다.

북한 공작기관은 지난해 총선, 대선 때는 북측에 유리할 것으로 보이는 세력에 보탬을 주고자 4대강사업 반대, 한미 FTA 철폐 등 MB 정부 정책을 비방하면서 박근혜 후보 비난, 야당 후보 단일화 옹호 등의 내용이 담긴 글을 확산시키는 등 사이버 영역을 통해 한국 정치에도 개입하려 했다.

북한 공작기관이 한국 정부를 비판하는 글을 올리면 국내 종북세력이 “옳소!”라고 맞장구치는 방법으로 북측 주장이 사이버 공간에서 확산된다는 게 정보당국의 설명이다. 일례로 지난해 4·11 총선 직전 북한의 대남 심리전 매체 ‘구국전선’에 올라온 글과 국내 일부 단체의 총선 투쟁구호는 거의 같다(표2 참조).

“이명박 욕 안할 테니 ‘최고존엄’만 건드리지 말라우”


2/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이명박 욕 안할 테니 ‘최고존엄’만 건드리지 말라우”

댓글 창 닫기

2021/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