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산업 포커스

중동 원유 의존 벗어나고 북미 건설·기자재 사업 노려라

미국 타이트오일의 역습

  • 송경열 │맥킨지 부파트너│정재훈 │맥킨지 부파트너│se_client@mckinsey.com

중동 원유 의존 벗어나고 북미 건설·기자재 사업 노려라

2/4
미국이 원유 독립국이 되면 미국에 원유를 수출하던 캐나다, 중남미, 서부 아프리카 등이 아시아 지역으로 수출 확대를 적극 추진하게 될 것이다. 이에 따라 아시아 지역 원유 시장을 놓고 중동 국가들과 치열한 경쟁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셰일가스 및 LTO 생산 때 함께 나오는 천연가스의 급증으로 미국 천연가스는 공급 과잉에 직면할 수 있다. 따라서 미국 천연가스 가격은 중장기적으로 MMBtu(25만kcal의 열량을 내는 가스량)당 5달러 미만을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 미국 LTO 생산이 1400만 배럴에 도달한다면 미국 내 천연가스 공급과잉을 해소하기 위해 미국 정부가 한층 전향적으로 액화천연가스(LNG) 수출을 허용할 가능성이 있다.

중동 원유 의존 벗어나고 북미 건설·기자재 사업 노려라

울산 석유화학단지 전경. 석유화학, 건설 엔지니어링, 기자재 등 각 산업 분야는 셰일가스뿐만 아니라 타이트오일 영향까지 고려해 종합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

LTO가 가져올 사업 기회

미국 LTO의 생산 전망은 얼마나 경제성 있는 시추가 가능할 것인지 외에도 원유 수송 인프라, 환경 이슈, 채굴기술의 발전 등에 영향을 줄 것이다. 현재는 LTO 생산기지와 원유 수요처를 연결하는 파이프라인이 부족해 비용이 높은 철도를 통해 수송되는 실정이다. 또 수압파쇄 과정에 사용하는 막대한 양의 수자원과 화학첨가물로 인한 지하수 오염, 지진 유발 등이 풀어야 할 숙제로 남아 있다. 일례로 2011년 오하이오에서 수압파쇄로 인해 11회의 지진이 유발됐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업계에서는 최근 셰일가스 개발 경험을 토대로 한 혁신적 기술의 상업화를 LTO 생산량 증가의 핵심과제로 보고 있다. 특히 채굴기술의 핵심이라 할 수압파쇄 최적화 모델링과 가스 기반 발전기 활용 등을 통해 생산성을 크게 향상시키기를 기대하고 있다. 물을 사용하지 않는 Non-water fracturing 기법이 상업화한다면 수자원 부족으로 개발이 제한됐던 지역으로 LTO 개발이 확산될 것이다.



셰일가스와 LTO의 개발 확대는 최근 수십 년간 글로벌 에너지 산업에서 가장 큰 변화 중 하나이며, 한국의 여러 산업에 상당히 큰 영향을 미칠 것이 분명하다. 특히 에너지 관련 건설/엔지니어링 및 기자재 시장은 큰 폭의 성장이 기대돼 한국 기업들에 신규사업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많은 한국 기업이 셰일가스 붐을 고려해 여러 사업을 검토하고 있는데, LTO 확대 영향도 감안해 종합적으로 접근해야 한다.

1. 원유 개발과 도입

미국 LTO 생산 확대로 글로벌 유가가 중장기적으로 하향 안정화할 공산이 높아짐에 따라 우리나라는 원유 도입선 다변화 및 구매 협상력 강화에 있어 절호의 기회를 맞게 됐다. 그동안은 중동산 위주 원유 수입에서 탈피하기가 현실적으로 쉽지 않았지만, 이제는 중남미, 아프리카 지역으로 원유 도입선을 다변화할 기회가 생겼다.

또 현재 LTO를 상업 생산하는 바켄, 이글포드뿐만 아니라 니오브라라(Niobrara), 우드포드(Woodford) 등 LTO 개발 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LTO 탐사/개발 사업에 참여하는 것을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 일본의 스미토모 사는 지난해 8월 미국 데본 사가 소유한 페르미안 분지의 미들랜드 울프캠프 LTO 지분을 30% 매입해 시장 진입을 서두르고 있다. 지난 2월 중국 최대 석유회사 시노펙은 약 1조 원을 들여 미국 최대 독립 유전개발 업체 체사피크의 오클라호마 라임 분지 지분 50%를 확보했다. 이 지역에서만 하루 평균 약 3만5000배럴의 원유가 추출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업체들은 원유 직도입보다는 재무적 성과를 목적으로 미국 LTO 유전개발 투자에 접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미국은 현재 캐나다 등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LTO를 포함한 원유 수출을 원천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수출이 허용된다 해도 미국산 원유의 직접 도입에 대한 경제성 분석이 필요하다.

미국 LTO 확대에 따라 개발 비용이 높은 일부 유전 개발 프로젝트들이 타격을 받을 수 있다. 따라서 캐나다 오일샌드 등 비전통적 원유 개발 및 심해 유전 개발 프로젝트 투자에 대한 사업 타당성을 철저하게 검토해야 한다.

2/4
송경열 │맥킨지 부파트너│정재훈 │맥킨지 부파트너│se_client@mckinsey.com
목록 닫기

중동 원유 의존 벗어나고 북미 건설·기자재 사업 노려라

댓글 창 닫기

2022/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