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새누리당_최선 208 최악 150석 더민주당_최선 110 최악 59석 국민의당_최선 30 최악 10석

여론분석 전문가들의 20대 총선 전망

  • 배수강 기자, 도움말 · 박동원, 배종찬, 이택수

새누리당_최선 208 최악 150석 더민주당_최선 110 최악 59석 국민의당_최선 30 최악 10석

1/3
  • ● 야권연대로 수도권 40석 주인 바뀔 것
  • ● ‘인물론’과 ‘개헌 저지론’ 프레임
  • ● 최경환 · 유승민 · 반기문 · 오세훈 · 이희호 ‘총선 입김’
  • ● 호남은 대선 겨냥한 인물 중심 투표…혁신공천이 관건
새누리당_최선 208  최악 150석 더민주당_최선 110  최악 59석 국민의당_최선 30  최악 10석

전영한 기자

새누리당_최선 208  최악 150석 더민주당_최선 110  최악 59석 국민의당_최선 30  최악 10석

김재명 기자

새누리당_최선 208  최악 150석 더민주당_최선 110  최악 59석 국민의당_최선 30  최악 10석

원대연 기자

국민의당이 2월 2일 대전에서 창당을 선언하면서 20대 총선은 20년 만에 3당 체제로 치르게 됐다. ‘일여다야(一與多野)’ 구도에선 야권 분열로 여당의 어부지리가 예상되지만, 지금껏 다당제 구도로 치러진 총선에서 여당이 과반을 차지한 적은 없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도 한때 180석을 공언했지만, “총선은 늘 박빙의, 지지율 1% 싸움이라고 생각해야 한다”며 몸을 낮췄다. ‘호남의 사위’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호남 민심의 선택을 받을지,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 심판론’이 작동할지도 관심사다.
‘신동아’는 국내 대표 선거 전문가 3인을 통해 1996년 15대 총선 이래 20년 만에 치러지는 ‘안개 속 3당 체제 총선’을 긴급 진단했다.



1. 총선 프레임

정치에선 언어 선택이나 상징을 통한 프레임 전략으로 종종 승패가 갈린다. 유권자들은 총선에선 정부·여당의 국정운영 평가를 중심으로 한 ‘회고적 투표(retrospective voting)’를, 대선에선 미래 권력을 뽑는다는 의미에서 ‘전망적 투표(prospective voting)’를 하는 경향이 있다. 따라서 야당의 ‘정권 심판론’이라는 공격 프레임과 여당의 ‘국정 안정론’이라는 방어 프레임이 총선의 대표적 프레임이다.
배종찬 리서치앤리서치 본부장은 “대통령 임기 후반기에는 ‘정권 심판’ 성격이 강하게 나타나는데, 이번 총선은 19대 국회에 대한 실망으로 정권 심판 성격과 여야 정당 심판 성격이 함께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리서치앤리서치가 2월 4~5일 전국 1000명을 대상(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으로 4·13 총선의 성격을 물었더니 △국회 심판론(25.3%) △정권 심판론(23.8%) △정당 심판론(15.2%) 순으로 답했다. 정권 심판론보다는 국회·정당 심판론이 16.7%포인트 높다. 배 본부장은 “이런 분위기 때문에 신생 정당인 국민의당이 출현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한다.
이택수 리얼미터 대표는 “선거 종반으로 갈수록 정권 심판론 대 야당 심판론 프레임으로 압축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정권 심판론은 야당에 의해 경제실정 심판론, 외교 심판론 등으로 분화하고, 야당 심판론은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친박 후보들에 의해 야당 및 여당 비박계 의원을 타깃으로 터져 나올 것이란 분석이다. 다만 호남의 경우 국민의당이 ‘제1 야당 심판론’을 들고 나오면서 ‘제2 야당 분열정치 심판론 vs 제1 야당 패권정치 심판론’으로 분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박동원 폴리컴 대표의 분석은 인물론과 개헌 저지론에 맞춰진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40%대의 공고한 지지율, 야권 분열로 인한 쟁점의 희석화로 정권 심판론 못지않게 야당 심판론이 먹혀들고 있다. 수도권의 정권 심판론은 분열된 야당에 매우 중요한 프레임이지만, 선거 때까지 지속될지는 미지수다. 야당이 정권 심판론을 들고 나온다 해도 그것에 상응하는 유능한 후보와 정책 대안을 내놓아야 ‘심판론’이 표심(票心)으로 이어질 수 있다. 최근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은 국회 심판론을 들고 나왔는데, ‘박 정부의 노동법 개혁과 경제 살리기에 힘을 보태지 않는다’며 야당은 물론 여당 비박계 의원들을 동시에 겨냥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프레임은 ‘인물론’과 ‘개헌 저지론’이 될 것 같다.”
박 대표는 야당은 적전분열로 어쩔 수 없이 공천 혁신과 새 인물 영입에 적극 나서야 하며, 김종인 더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운동권 물갈이’를 외치는 것도 여당보다 비교우위에 있다고 보기 때문으로 분석한다. 여당은 ‘국민공천제’ 탓에 현역 물갈이가 적을 수밖에 없는 만큼 인물론이 먹혀들 것이라는 시각이다.
‘개헌 저지선’ 프레임은 야권 분열로 새누리당이 200석 이상 가져가면 개헌을 통해 일본 자민당처럼 영구 집권을 노릴 수 있고, 180석을 넘기면 국회선진화법을 무력화할 수 있다는 야권의 프레임이다. 박 대표는 “이러한 위기감이 국민에게 먹혀든다면 야당 표가 결집되고, 야권연대 명분으로도 작용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새누리당_최선 208 최악 150석 더민주당_최선 110 최악 59석 국민의당_최선 30 최악 10석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