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Kiss 부르는 공간

사랑의 자물쇠로 연인의 마음을 묶는 낭만의 남산

  • 글·김현욱 | 조경학 박사, 육임조경 실장 lakhw@hanmail.net 사진·장승윤 기자

사랑의 자물쇠로 연인의 마음을 묶는 낭만의 남산

1/2
사랑의  자물쇠로 연인의  마음을 묶는 낭만의  남산

서울 사대문 안의 빌딩군을 한꺼번에 감상 할 수 있는 봉수대는 남산에서도 가장 은밀한 곳이어서 진한 사랑을 속삭이는 연인들의 필수 코스다.

2006년 어느 여름날 우연히 남산을 방문해 봉수대에서 시원한 바람을 맞고 있을 때였다. 한 청년이 아리따운 여인 앞에서 큰소리로 외치고 있었다. 사람들이 하나둘씩 그곳에 모여들었다.

“나의 모든 것을 걸고 사랑할 수 있는 여인이 여기 있습니다. 벅차오르는 가슴을 어쩔 수 없어 여러분 앞에서 저의 사랑을 외쳐봅니다. 당장은 당신이 나의 모습을 받아들일 수 없다 하더라도 저는 당신과 함께 영원한 길을 걸어가고 싶습니다. 사랑합니다.”

그 청년은 말을 마치고 나서 미리 준비한 꽃을 그녀에게 바쳤다. 영화 속에서나 볼 수 있을 흥미로운 장면이었다. 사람들은 그 청년의 순수함과 당당함에 갈채를 보냈다. 나중에 확인해보니 남산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장면이었다. 그 무렵 남산타워 아래 ‘사랑의 자물쇠’라는 것이 등장했다. 연인들이 그들의 사랑이 영원하길 바라는 의미에서 매다는 것인데, 수천개가 넘어 오히려 경관을 해치게 되자 당국이 자물쇠를 모아 트리를 만들어놓기도 했다.

사랑의  자물쇠로 연인의  마음을 묶는 낭만의  남산

‘우리 사랑 영원히’. 사랑의 자물쇠를 잠그고 열쇠는 저 멀리 던져 버린다. 그리고 ‘인증샷’. 연인들이 자물쇠 앞 뒷면에 사랑하는 이에 대한 마음과 다짐을 번갈아 쓰며 즐거워하고 있다(아래).

1/2
글·김현욱 | 조경학 박사, 육임조경 실장 lakhw@hanmail.net 사진·장승윤 기자
목록 닫기

사랑의 자물쇠로 연인의 마음을 묶는 낭만의 남산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