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벤처기업 중국 진출 지원하는 e-차이나센터 대표 배우성

  • 글·이나리 기자/사진·김녕만 기자

벤처기업 중국 진출 지원하는 e-차이나센터 대표 배우성

벤처기업 중국 진출 지원하는 e-차이나센터 대표 배우성
인터넷·정보통신 벤처기업들의 중국 진출이 활발하다. 엄청난 규모의 시장, 높은 경제 성장률이 그 이유. 그러나 시장 공략에 성공한 기업은 많지 않다. 현지 사정에 어두워 시행착오가 잦은 까닭이다.

그래서 만들어진 회사가 대중(對中) 비즈니스 전문가 배우성(裵祐成·37) 사장이 이끄는 e-차이나센터다. 주 업무는 한국기업, 특히 IT벤처의 중국 진출을 지원하는 것. 대한상공회의소의 ‘월간 한중경협소식’ 제작을 대행하고 있으며, 한국무역협회와 함께 ‘차이나 비즈니스 스쿨’도 운영 중이다. 최근에는 주한중국대사관, 한국경제신문사와 손잡고 한중e-비즈니스센터를 개설했다. 배사장은 “9월 중 베이징, 상하이, 선전에 현지 지원 사무실을 열 예정이다. 중국의 이공계 명문 칭화대학에 한중IT교육센터도 개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국 쪽에 한국 비즈니스 정보를 제공하는 일도 병행한다.

배사장은 “성공적인 중국 진출을 위해서는 지역별 시장 조사를 철저히 하고, 안정적 자금 확보 및 시장 진입을 위해 컨소시엄을 구성하며, 작은 성과를 부풀려 홍보에 열을 올리기보다 장기적인 신뢰 쌓기에 주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배사장은 고려대 법학과 졸업 후 동대학원 재학 중 중국으로 유학, 93년 베이징대에서 법학석사학위를 받았다.

◆글·이나리

◆사진·김녕만

신동아 2000년 9월 호

글·이나리 기자/사진·김녕만 기자
목록 닫기

벤처기업 중국 진출 지원하는 e-차이나센터 대표 배우성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