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권말부록 | 선각자 인촌을 말한다

토종자본에 전문경영인 체제 도입한 최초의 근대적 대기업가

주제발표 ③ 인촌과 경제

  • 이영훈|서울대 교수·경제학

토종자본에 전문경영인 체제 도입한 최초의 근대적 대기업가

1/2
1914년, 6년간의 일본 유학생활을 마치고 귀국한 전북 고창 김씨가의 김성수는 1917년 재정난에 처한 경성직뉴를 인수, 기업가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동년 일본 재벌계에 의해 최초의 근대적 면방직업체인 조선방직이 부산에서 설립됐다. 이에 자극을 받은 김성수는 1919년 한국인으로서는 최초로 근대적 생산설비를 갖춘 경성방직을 창립했다.

당초 납입자본 25만원과 직기 100대로 출발한 경성방직은 일본산 수입 면제품과 조선방직이 지배하는 면제품 시장에서 살아남는 데 성공했다. 1930년대 일본의 대규모 면방직업체인 동양방적과 종연방적이 한국으로 진출했다. 그들과의 힘겨운 경쟁에서 살아남은 경성방직은 1936년 숙원이었던 방적공장을 건설함으로써 방적-직포의 일관 생산공정을 확보했다. 1939년 경성방직은 방추 2만5600추와 직기 900대를 갖춘 대규모 면방직업체로서 동양방적, 종연방적, 조선방직과 더불어 ‘조선4대방’으로서 그 지위를 확고히 했다.

이후 경성방직은 더욱 번창했다. 1935년 사장에 취임한, 김성수의 동생 김연수는 황해도와 평안도 3곳에 조면(繰綿)공장을 확보했으며, 경기도 시흥에 대규모 표백 및 염색 공장을 설립했다. 1939년 김연수는 만주국으로 진출, 서울의 경성방직과 동일한 규모의 남만방적을 설립해 1943년부터 조업에 들어갔다.

이처럼 일제강점기에 고창 김씨가의 김성수와 김연수는 한국인으로서는 최초로 근대적 대기업의 면모로 성공 사례를 보였을 뿐 아니라, 최초의 기업집단, 나아가 최초의 국제자본으로서 선구를 이루었다. 고창 김씨가의 기업 활동이 지니는 경제사적 의의에 관해서는 1970년대 이후 지금까지 조기준, 김용섭, 카터 에커트(Carter Eckert), 주익종이 순차로 연구 수준을 대표했다. 이하 이들의 연구 성과를 소개한 다음, 필자 나름의 견해를 보첨하고자 한다.

1973년에 출간된 조기준의 ‘한국기업가사’는 1950년대 이래 서유럽 학계가 착수했던 기업가사(史) 연구를 한국에서 최초로 수행한 성과라고 하겠다. 그는 여러 후진국에서 기업은 합리적인 이윤추구의 동기에서만 성립하지 않고 애국심, 민족주의 또는 국민경제의 근대화라는 사명감을 창업의 동기로 한다는 기업가사 연구의 일반적 전제에 입각해 개화기 이래의 한국에서도 많은 기업이 외세의 침략을 몰아내려는 민족주의를 기업 창립의 일차적 동기로 하였다고 주장했다. 조기준은 이들 기업을 민족기업이라고 규정하고 식민지 시기 대표적 성공 사례의 하나로 김성수의 경성방직을 소개했다.

‘민족기업가’로서 김성수

토종자본에 전문경영인 체제 도입한 최초의 근대적 대기업가

경성방직.

경성방직이 민족기업으로서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로 조기준은 다음과 같은 몇 가지를 들고 있다. 첫째, 김성수가 전국 각지로 유세하면서 거족적인 동조를 이끌어냈듯이 기업 창설의 기본 동기는 근대화 내지 실력 양성이라는 민족주의에 있었다. 경성방직은 순수 민족자본으로 창설되었으며, 한국인만의 경영진과 기술진으로 운영되었다. 둘째, 경성방직의 민족주의는 한국인의 기호에 맞는 상품의 개발로 나타났다. 상표도 태극성, 불로초 등과 같은 한국인에게 익숙한 이름을 즐겨 사용했다.

경성방직이 성공을 거둔 가장 중요한 이유는 당대 최고의 기업가 능력을 갖춘 우수한 경영진을 확보하였기 때문이다. 김성수는 일찍이 일본 유학을 결행하여 근대적 문물과 제도를 익혔을 뿐 아니라, 6년의 도쿄 생활에서 이후 한국의 정치·경제·문화를 이끌어가는 지도급 인사들과 긴밀한 연망(緣網)을 구축했다. 민족경제의 자립을 향한 그의 강인한 정신세계는 초창기의 경성방직이 오사카의 면제품 선물시장에 잘못 투자해 존폐의 위기에 처했을 때 유감없이 드러났다. 그는 망설이는 부친을 설득해 가산을 담보로 잡히고 식산은행으로부터 8만2000원의 거액을 차입했다. 김성수의 가운을 건 은행 차입과 자본금 확충으로 경성방직의 자금사정은 이후 안정 기조에 들어섰다.

조기준의 김성수 형제에 대한 평가는 유감스럽게도 충실히 계승, 발전되지 못했다. 그렇게 된 데에는 조기준의 연구가 경성방직이 남긴 기업사 자료를 직접 천착하지 못한 가운데 실증의 면에서 오류를 범한 탓도 있지만 보다 중요한 이유는 1980년 이후 이른바 민중·민족주의의 관점에서 이루어진 한국 근·현대사의 해석이 역사학계의 신주류를 형성했기 때문이다.

민중·민족주의의 역사학이 거대 이론으로 체계화하는 것은 김용섭에 의해서였다. 1979년 그는 ‘한말일제하의 지주제 -사례4: 고부 김씨가의 지주경영과 자본전환’이란 유명한 논문을 발표했다. 이 논문에서 경성방직의 존재는 김씨가의 지주경영이 1910년대의 국내외 시장환경에 대응하여 지주자본의 일부를 공업자본으로 성공리에 전환시킨 형태로 평가되고 있다.
1/2
이영훈|서울대 교수·경제학
목록 닫기

토종자본에 전문경영인 체제 도입한 최초의 근대적 대기업가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