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 다시 읽는 대만(臺灣)

“그대들은 모두 華人 兩岸 번영 기원합니다”

‘대만 역풍’ 맞은 JYP처럼 안 되려면?

  • 최창근 | 대만 관련 저술가, 한국외국어대 박사과정 caesare21@hanmail.net

“그대들은 모두 華人 兩岸 번영 기원합니다”

1/3
  • ● 22개 ‘샤오펑유’만 있는 ‘부분승인국’
  • ● 98%가 ‘혈연적 중국계’이지만 대만인 정체성 강해져
  • ● ‘대만 독립’ 대화는 피하는 게 상책
  • ● 대만을 엄연한 나라로 존중해야
“그대들은 모두 華人 兩岸 번영 기원합니다”

타이베이의 명동 격인 시먼딩(西門町)을 가득 채운 대만 젊은이들(왼쪽)과 쯔위 사건으로 홍역을 치른 서울 강남구 JYP엔터테인먼트 사옥. 김용한·홍중식 기자

‘내동생 곱슬머리, 개구쟁이 내 동생, 이름은 하나인데, 별명은 서너 개, (…) 어떤 게 진짜인지, 몰라몰라, 몰라.’
어린 시절 누구나 한 번쯤 불러봤음직한 동요 ‘내 동생’이다. ‘쯔위 사건’과 8년 만의 정권 교체로 짧은 시간이나마 한국인들의 관심을 끈 대만이라는 ‘나라’에 대해 생각할 때면, 엉뚱하게도 ‘내 동생’ 노랫말이 떠오른다. 대만의 현실이, 어떤 호칭이 진짜인지 모르는, 이 동요 속 아이와 닮았기 때문이다.
세계지도를 펼쳐 한반도를 찾는다. 동쪽으로는 일본, 서쪽으로는 거대한 중국 대륙이 있다. 익숙한 두 이웃 나라는 잠시 잊고, 시선을 아래로 옮겨보자. 필리핀과 중국 사이에 고구마 모양의 섬이 있다. 이 섬(‘영토’)에는 약 2300만 명의 사람(‘국민’)이 살며, 대통령과 비슷한 총통(總統)과 정부(‘주권’)가 존재한다. 영토, 국민, 주권. 사회 시간에 배운 ‘국가의 3요소’를 온전히 갖췄다. 그럼에도 대만은 나라라고 하기에도, 아니라고 하기에도 어려운, 모호한 처지에 놓여 있다.



영토·국민·주권 갖췄지만…

‘대만이라 불리는 나라’의 진짜 이름은 ‘중화민국(中華民國)’이다. 1911년 신해혁명의 결과 1912년 성립한 아시아의 첫 민주공화국이다. ‘대만(臺灣)’은 엄밀히 말하면 지명이다. 이 밖에도 대만을 가리키는 용어는 몇 개 더 있다. 올림픽, 아시아경기대회 등 국제행사에 참여할 때는 ‘중화타이베이(中華臺北, Chinese Taipei)’를 쓴다. 서구에서는 이 섬에 ‘아름다운 섬’이라는 뜻으로 ‘포모사(Formosa)’란 애칭을 붙여줬다. 동서냉전 시기에는 중공(中共)에 대비되는 자유주의 우방이라는 뜻으로 ‘자유중국(自由中國, Free China)’이라 불렸다. 이처럼 대만이 ‘이름은 하나인데, 별명은 서너 개’가 된 데는 복잡다단한 사연이 있다.
1912년 1월 1일, 영화 ‘마지막 황제’ 푸이(溥儀)의 나라 청(淸)을 타도하고 세워진 중화민국은 국부(國父)로 추앙받던 쑨원(孫文)이 1925년 세상을 떠난 후 둘로 쪼개졌다. 장제스(蔣介石)의 국민당과 마오쩌둥(毛澤東)·저우언라이(周恩來)가 이끄는 공산당은 전쟁(국공내전)과 합작(국공합작)을 반복하며 대륙의 패권을 두고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1946년 재개된 내전에서 완패한 국민당은 1949년 12월 대만으로 쫓겨났다. 두 달 앞선 1949년 10월 1일, 마오쩌둥은 베이징 톈안먼(天安門)에서 ‘중화인민공화국(中華人民共和國)’ 건국을 선언했다.
대만 섬으로 쫓겨났지만 중화민국 정부는 멸망하지 않았다. 중화민국은 유엔 창설 멤버이자 안전보장이사회 5대 상임이사국으로 미국, 영국, 프랑스, 소련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미국을 비롯한 ‘자유세계’ 국가들은 여전히 중화민국을 ‘정통성 있는 정부’로 인정하며 외교관계를 유지했다.



중국의 ‘不可分的一部分’

‘대만의 중화민국(中華民國在臺灣)’이 국제사회의 고아로 전락한 것은 1970년대다. 냉전체제에서 소련을 견제하기 위한 전략적 파트너가 필요한 미국은 ‘죽(竹)의 장막’을 넘어 중국과의 관계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1971년 헨리 키신저는 중국을 방문, 마오쩌둥과 저우언라이를 만났다. ‘핑퐁 외교’의 개막이다. 미-중 데탕트와 함께 같은 해 10월 유엔 총회에서는 종전의 ‘중국대표권’을 중화민국에서 중화인민공화국으로 넘기는 ‘제2758호 결의안’이 통과됐다.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자리도 중화인민공화국으로 넘어갔다.
유엔 퇴출 이후 중화민국은 고립돼갔다. 전 세계 국가 대부분이 대만과 관계를 끊고 중국과 손잡았다. ‘중화민국’이라는 진짜 이름은 국제사회에서 더 이상 쓸 수 없고, ‘대만’이라는 지명에서 유래한 통상국호로 불리게 됐다. 그러나 중국은 이 통상국호조차 사용할 수 없도록 했다. ‘중국에서 떨어진 독립된 실체’를 의미한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대만은 ‘중화(中華)’에 ‘타이베이(臺北)’를 합친 ‘중화타이베이’라는 이름을 쓴다. 국제경기에서 대만 대표팀은 중화민국도, 대만도, 타이완(Taiwan)도 아닌 중화타이베이(Chinese Taipei)의 약자 ‘CT’ 로고가 박힌 유니폼을 입고 나온다.
유엔 퇴출과 ‘단교(斷交) 쓰나미’ 이후 대만의 처지는 외롭다. 공식 수교국이 22개국에 불과한데, 그마저 국토가 작고 인구가 적고 경제력이 약한 나라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이들 ‘샤오펑유(小朋友, 작은 친구)’들과 외교관계를 유지하는 것도 만만치 않다. ‘은탄외교(銀彈外交)’라 불리는 ‘수표책 외교’에 매년 막대한 예산을 쏟아붓기 때문이다. 돈으로 우정을 사는 셈이다.
대만이 국가로 인정받지 못하는 이유에는 유엔 퇴출로 인한 대표권 상실과 더불어 1933년 체결된 몬테비데오 협약이 있다. 이 협약은 국가의 요건으로 영구적 주민(국민), 명확한 영역(영토), 정부와 더불어 ‘타국과 외교관계를 맺는 능력’을 명시한다. 이에 따르면 유엔 비회원국이자 고작 22개 소국과 외교관계를 맺고 있는 대만의 중화민국은 나라라고 하기에도, 아니라고 하기에도 애매한 처지다.
이러한 대만은 지난날 한국과 형제의 나라, 혹은 혈맹(血盟)이라고 할 정도로 가까웠다. 그러나 1992년 8월 24일, 한중수교와 동시에 이뤄진 대만과의 단교로 양국의 공식 관계는 끝났다. 한국이 대만의 손을 놓고 중국의 손을 잡을 수밖에 없었던 것은 중국의 대외정책 원칙 ‘하나의 중국정책(一個中國政策, One China Policy)’이 자리한다. 1955년 인도네시아 반둥회의에서 저우언라이가 천명한 것으로, 중국은 하나이며 베이징의 중화인민공화국 정부만이 전 중국을 대표하는 유일한 합법 정부라는 게 골자다. 대만과 관련해서는 ‘(대만은) 나눌 수 없는 (중국의) 일부분(不可分的一部分)’이라는 옵션이 붙는다.


1/3
최창근 | 대만 관련 저술가, 한국외국어대 박사과정 caesare21@hanmail.net
목록 닫기

“그대들은 모두 華人 兩岸 번영 기원합니다”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