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아동문학가 이오덕의 들판이야기

자연과 어울려 사는 길

  • 글: 이오덕

자연과 어울려 사는 길

2/2
까치가 전봇대 저 꼭대기로걸어서 올라간다.발가락을 오므리고한 발 한 발…“어, 저기 좀 봐라. 떨어지지 않네.”까치는 아기 걸음마 하듯조심조심 올라간다.

다 올라갔다.새가 저럴 수도 있구나야, 신기하다.자기는 올라가고 싶으니까그런 마음에자기도 모르게 용기가 생겨서올라가는 것 같다.보통 새는 겁먹고자기가 한다는 걸모르고 못 올라간다.

용기를 가지면 나도철봉을 할 수 있다.

닭이 소나무에 올라가는 것을 우리 아이들이 보았다고 하는데, 두 날개를 치면서 한 발씩 올라가더라고 했다. 이 시에 나오는 까치도 아마 그랬겠지.

그런데 이 아이는 이 까치를 보고 한 가지 크게 배웠다. ‘보통새는 겁먹고’ 못하는데, 이 까치는 용기가 있어서 해냈다. 나도 용기를 가지면 ‘철봉을 할 수 있다’고 기뻐한 것이다. 자연은 이래서 이이들에게 훌륭한 스승이 된다.



다음은 33년 전에 어느 아이가 쓴 ‘까치 새끼’란 제목의 시다(경북 안동 대곡분교 3년 백석현).

까치집을 떠니새끼가 세 마리 있다.한 마리 가주 가니

까치 어미가 깩깩깩깩하면서 어쩔 줄을 모른다.나무를 막 쫏는다.어미도 불쌍하고 새끼도 불쌍해서갖다 놓고 왔다.

내가 어렸을 때도 아이들은 이런 장난을 했다. 나무에 올라가 새끼를 꺼내면 어미가 미친 듯이 둘레를 날아다니면서 울부짖고, 나무를 마구 쪼고 한다. 이 아이는 까치가 불쌍한 마음이 들어서 도로 올라가 새끼를 넣어놓았다. 어린이다운 고운 마음은 이렇게 해서 자연 속에서 배우는 것이다. 그런데 요즘은 아이들이 이런 장난을 하려야 할 수 없다. 어느 곳 어떤 나무에 지어놓은 까치집도 아이들이 올라가서 부러지지 않을만큼 굵은 가지에 지어놓지는 않았기 때문이다. 죄다 가느다란 가지에다가 지어놓아서 아무리 어린 아이가 올라가도 곧 부러지게 되어 있다. 까치집만 보아도 영악하게 살아온 사람의 역사가 나타난다.

까치는 주로 우리나라와 중국에 있다. 일본에는 까치가 없고 까마귀가 많다. 다만 우리나라와 가장 가까운 규슈 북쪽에만 까치가 있다고 한다. 까치는 우리 옛이야기에도 나오고, 아침에 까치 소리를 들으면 좋은 소식이 있다고 하여 ‘길조’라 했다. 또 해로운 벌레를 잡아먹는다고 ‘익조’라고도 했다. 우리말 사전에는 ‘나랏새(국조)’라고 적혀 있다.

이렇듯 이 땅에서 최고의 대우를 받아온 새가 얼마 전부터 갑자기 그 영광의 자리에서 끌려 내려와 그만 지옥의 구렁텅이로 떨어지고 말았다. 사람들은 까치에게 선전포고를 했다. 까치 한 마리에 5000원의 현상금이 걸리고, 누구든지 타살, 독살, 총살의 형을 집행할 수 있게 되었다. ‘길조’가 하루아침에 ‘흉조’로 되고, ‘익조’가 ‘해조’로 되고, ‘나랏새’고 뭐고 간곳 없어졌다. 어느 은행의 건물과 통장에서 자랑스러운 상표로 날고 있던 까치도 흔적 없이 사라졌다.

몇 천년 동안 찰떡처럼 사이가 좋았던 사람과 까치가 갑자기 서로 원수가 된 까닭이 무엇인가? 사람들은 모두 까치가 사람을 해치는 새로 바뀌었다고 한다. 그러나 까치가 나쁘게 되었다면 사람이 까치를 그렇게 만든 것이다.

까치가 사람의 적이 된 까닭은 두 가지다. 곡식을 먹는 것과 전봇대에 집을 지어서 전기사고를 낸다는 것. 그런데 곡식을 먹을 수밖에 없다. 산이고 들이고 온통 농약을 뿌려서 벌레가 없어졌으니 무엇을 먹겠는가? 요즘 까치는 배춧잎까지 먹는다. 또 농촌에서 사람들이 약으로 총으로 잡기만 하니 할 수 없이 도시 근처로 가게 되고, 그래서 전봇대나 높은 굴뚝 위에라도 집을 짓는 수밖에 없다. 이렇게 내몰리기만 하는 까치를 전쟁으로 다 죽여 없애면 어찌 될까? 사람들은 그 다음에 또 다른 날짐승이나 산짐승을 상대로 전쟁을 하겠지. 그래서 모든 짐승을 다 없애고 나면 그때는 사람끼리 서로 잡아먹는 판이 될 것이다. 이것이 자기만의 이익을 생각하는 사람이 가지 않을 수 없는 길이다.

그러니 까치를 상대로 전쟁을 하는 이 치사스러운 짓거리를 그만두어야 한다. 적어도 ‘생각’이란 것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까치도 살고 사람도 사는 길을 가야 한다. 모든 목숨이 함께 어울려 사는 길이 사람이 살 수 있는 길이다. 농사를 짓더라도 농약을 안 뿌리면 된다. 우리 아이들은 벼 농사고 고추 농사고 농약을 안 뿌리고 잘도 하고 있다. 그리고 까치집 뜯느라고 월급쟁이들이 장대 가지고 돌아다니지 말고, 현상금으로 까치를 멸족하려고 핏발을 세우지 말고, 그런 데 드는 노력과 비용의 10분의 1만 들여도 쉽게 해결하는 방법이 있으니 이렇게 해보라.

도시 근처 마을 여기저기에 까치들이 쉽게 집을 지을 수 있는 전봇대 비슷한 콘크리트 기둥을 세우는 것이다. 기둥 위쪽 몇 군데에다가 나뭇가지 비슷한 것을 만들어놓으면 까치가 즐겨 둥지를 만들 것이다. 이렇게 하면 사람과 자연이 함께 살아가는 아름다운 도시 풍경이 될 것이고, 어쩌면 이것이 외국 사람들에게 좋은 구경거리가 되어 관광 수입까지 올리게 될 수도 있다. 돈벌이 같은 것부터 생각하는 것은 좋지 않지만, 아무튼 짐승이고 뭐고 마구 잡아죽이는 이 죽임의 놀음판은 걷어치워야 하겠다.

신동아 2003년 2월호

2/2
글: 이오덕
목록 닫기

자연과 어울려 사는 길

댓글 창 닫기

2021/05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