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상곤 박사의 ‘왕의 한의학’

45년 재위 내내 肝질환 고통

황달, 복통, 눈병 달고 산 숙종

  • 이상곤│갑산한의원 원장·한의학 박사

45년 재위 내내 肝질환 고통

2/4
흥분하고 배 아프고

숙종은 한의학서에 나오는 이런 모든 증상을 평생 달고 살았다. 15세 때 황달성 간염을 앓은 이후 작은 일에도 흥분을 했으며 쓸데없이 애간장을 태웠다. ‘애간장’이라는 말 속에도 간 질환에 대한 한의학적 진단의 핵심이 숨어 있다. 오죽하면 간장(肝腸)을 녹이고, 태우고, 졸이고, 말린다는 표현을 썼을까. ‘애’는 초조한 마음속을 뜻하는 순우리말로 초조함을 강조해서 붙인 것이다. 실록은 숙종이 분노한 모습을 여러 차례 기록했다.

“임금의 노여움이 폭발하여 점차로 번뇌가 심해져 입에는 꾸짖는 말이 끊어지지 않고, 밤이면 또 잠들지 못하였다. 내의원의 문안에 비답하기를 ‘마음이 답답하여 숨쉬기가 곤란하고 밤새도록 번뇌가 심하여 자못 수습할 수가 없다’고 했다.”(재위 14년 7월 16일)

재위 21년 9월 13일 숙종은 계속된 흉년에 대한 해결책을 쓴 비망기(備忘記)를 신하들에게 내리면서 “큰 병을 앓은 나머지 조금만 사색함이 있어도 문득 혈압이 올라온다”고 했다. 실록에는 달아오르는 열을 주체하지 못해 화를 내는 숙종 때문에 신하들이 덜덜 떠는 모습을 묘사한 대목도 있다.

“최계옹이 상소하기를, 신하들이 벼슬을 질곡(桎梏)처럼 여기고 궁에 들어가는 것조차 무서워하며 벌벌 떤다. (임금 앞에 서면) 발을 포개고 서서 숨을 죽인다고 했습니다.”



당시 홍문관이었던 최계옹은 1710년(재위 36년) 숙종의 지나친 편당성과 화를 잘 내는 성격적 결함에 직격탄을 날리는 상소를 쓴 후 제주목사로 좌천된다. 숙종은 분노조절 장애 증후군쯤 되는 질환을 앓은 셈이다. 모두가 간이 튼실하지 못했기 때문이 벌어진 일이다.

한의학에선 아랫배가 땅기고 아픈 증상을 산증(疝症)이라고 하는데, 간에 문제가 생기면 이런 증상이 찾아온다. 꼭 간 질환이 아니어도 산증이 생길 수 있다. 차가운 물 속에서 성관계를 가진 후 여성의 아랫배가 차갑고 땅기고 아프면서 무언가 치밀어 오르는 고통을 호소하는 것도 이에 속한다. 성관계 후 아랫배가 물에 의해 식으면서 근육이 굳어져 아래를 데워야 할 기운들이 근육 사이로 스며들지 못하고 위로 치밀어 올라 생긴 증상이다. 이런 증상에는 반총산이라는 처방이 특효다.

중국 최고(最古)의 의학서인 황제내경은 산증을 ‘아랫배에 병이 생겨서 배가 아프고 대소변이 나오지 않는 것인데 찬 기운 때문에 생긴다’고 설명했으며, 의학입문은 ‘산증이 간의 질병으로 발생한다’고 규정했다. 숙종의 첫 산증 발병 기록은 재위 22년 12월 3일에 나온다. ‘상(上)에게 처음 산증이 발병하여 아랫배가 찌르는 듯한 자통이 심했다. 상황이 매우 급하여 곡골이라는 경혈에 뜸을 뜨고 나았다’고 적혀 있다. 재위 29년에는 숙종이 자신의 산증과 함께 화증에 대해서도 답답함을 호소한다.

“상이 말하기를, 몇 년 전부터 이 병(산증)의 뿌리가 이미 생겼는데, 처음에는 약간의 통증을 느낄 뿐이더니 어느 새 이 지경이 되었다. 상이 또 탄식하기를, 사람이 자고 먹는 것을 제때에 하여야 하는데 나는 그렇지 못하였다. 성질이 너그럽고 느슨하지 못하여 일이 있으면 내던져두지를 못하고 출납(出納)하는 문서를 꼭 두세 번씩 훑어보고, 듣고 결단하는 것도 지체함이 없었다. 그러자니 오후에야 비로소 밥을 먹게 되고 밤중에도 잠을 자지 못하였다. 그래서 화증(火症)이 날로 성하여 이 지경에 이른 것이다. 내가 병의 원인이 있는 곳을 모르는 바 아니지만 어쩔 도리가 없다.”

45년 재위 내내 肝질환 고통

숙종의 눈병을 치료했을 것이라고 추정되는 굼벵이(왼쪽)와 녹내장 치료에 사용된 냉이.

눈병 치료하는 굼벵이

숙종은 눈병 때문에도 고생했다. 물론 그 뿌리는 간 질환이었다. 재위 30년 12월 11일 실록은 이렇게 적었다.

“화증이 뿌리내린 지 이미 오래고 나이도 쇠해 날로 깊은 고질이 되어간다. 무릇 사람의 일시적 질환은 고치기 쉽지만 가장 치료하기 어려운 것은 화증이다. (…) 오랜 시간 수응하면 화염이 위로 올라 비록 한겨울이라도 손에서 부채를 놓을 수가 없다. 나의 눈병은 여기에서 기인한 것이다.”

숙종 43년에는 눈이 어두워져 신하들의 보고조차 장지(壯紙)에 큰 글씨로 간략하게 쓰도록 했다. 심지어 혼례식을 올린 후 인사 온 왕세자 부부조차 알아보지 못하고 “내가 눈병이 이와 같으니 왕세자빈의 얼굴을 보고 싶어도 어떻게 볼 수 있겠는가”라고 탄식했다.

한의학은 눈을 불의 통로라고 본다. 어두운 밤길에서 고양이를 보면 눈이 파랗게 보이는 것도 그 때문이다. 간 질환으로 발생한 분노와 초조함의 화병은 불의 통로에 불을 더해 안 신경을 위축시킨다. 숙종의 눈병에 내의원은 공청(空靑)이라는 약물을 썼다. 기록엔 ‘중국에서 어렵게 구한 귀한 약물’이라고 돼 있다. 한의학에서 밝히는 공청의 약리작용은 이렇다.

‘간에 화가 있으면 피가 뜨겁고 기가 위로 치솟아 혈맥이 통하지 않게 된다. 간에 열을 내리면 오장이 안정되어 눈의 여러 가지 증상이 회복되는데 공청의 찬 맛은 쌓인 열을 없애준다.”

2/4
이상곤│갑산한의원 원장·한의학 박사
목록 닫기

45년 재위 내내 肝질환 고통

댓글 창 닫기

2021/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