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연중기획 | 대한민국 건설의 최전선을 가다

‘땅 다지고 구멍 뚫기’세계 최강 전문건설업 신화 일궜다

동아지질 이정우 대표

  • 최호열 기자 │honeypapa@donga.com

‘땅 다지고 구멍 뚫기’세계 최강 전문건설업 신화 일궜다

1/4
  • ● 연약지반 터널공사 독보적 기술력, 시공 실적
  • ● 지반개량공법 세계적 특허
  • ● 해외 대형공사 최초 원도급 수주
  • ‘건설산업’ 하면 대형 종합건설업체를 떠올린다. 하지만 대형 건설사로부터 공종별 하도급을 받아 건설 현장 최일선에서 실제 시공하는 ‘전문건설업체’야말로 우리 건설산업을 실질적으로 떠받치는 주역이다. 대표적인 전문건설업체를 찾아 우리 전문건설 기술의 우수성을 살펴보고, 그들의 애환을 통해 건설업계의 구조적 문제점을 짚어보며 대안을 모색해본다.
‘땅 다지고 구멍 뚫기’세계 최강 전문건설업 신화 일궜다
매달 수백억 원대 공사를 수주하는 회사가 있다. 수주 지역도 국내와 해외를 가리지 않는다. 세계적인 건설사들로부터 함께 공사를 하자는 제안이 잇따른다. 대형 건설사 이야기가 아니다. 부산에 본사를 둔 지역 전문건설업체 (주)동아지질 이야기다. 이런 실적을 바탕으로 2009년 전문건설업체로는 최초로 코스피(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됐다. 한마디로 전문건설업계의 신화를 일군 셈이다.

동아지질 이정우(68) 대표는 연배의 다른 경영인들에 비해 유머가 넘쳤다. 얼굴에도 개구쟁이처럼 웃음기가 가득했다. 사진 촬영을 하러 본사 1층에 있는 연구실에 들어서자 연구원들이 장난으로 “일하는데 방해하지 말라”고 타박할 정도로 직원들과 격의 없이 어울렸다. ‘수평적 리더십이 이런 거구나’ 하는 생각이 절로 들었다.

이 대표가 회사를 창업한 것은 1971년 3월, 대학원 석사 학위를 취득한 직후였다(당시 사명은 동아지질콘설탄트).

“원래는 학과 조교로 내정돼 있었다. 조교를 2년 한 후 전임강사 자리를 주는 게 당시 관례였다. 교수의 길을 갈 생각이었다. 관련 서류를 모두 내고 조교실까지 배정을 받았다. 그런데 첫 출근 날인 3월 2일, 다른 사람으로 바뀌었다는 통보를 받았다. 순식간에 백수가 됐다.”

취직 못해 창업

▼ 다른 곳에 취업할 생각은 안 했나.

“당시는 지금보다도 취직하기가 더 어려웠다. 오라는 곳이 없었다. 전공이 응용지질학이었는데, 터널이나 댐 등을 만들 때 지질학적 자료를 어떻게 활용하느냐를 연구하는, 지질학과 산업을 연계하는 학문이다. 당시 일본만 해도 응용지질학을 활용한 컨설팅 회사가 많았는데 우리나라는 한 곳밖에 없었다. 그래서 아르바이트를 해서 모은 20만 원으로 회사를 차렸다. 취직을 못해 아예 직접 회사를 차린 것이다.”

▼ 경력이 없으니 영업을 하기 쉽지 않았을 것 같다.

“학사장교로 군복무를 할 때 육군공병학교에서 토양공학을 강의했다. 건설직 공무원 연수 교육을 하면서 그 분야 사람들을 많이 알게 됐다. 이들의 도움으로 지반을 조사하는 일부터 시작했다. 당시 와우아파트 붕괴사고 영향으로 지반조사의 중요성이 크게 부각돼 일이 많이 들어왔다. 지반조사를 시작으로 설계, 시공으로 영역을 넓혀갔다. 영업 지역도 점점 넓혀 10년 뒤인 1980년엔 서울사무소를 내며 전국을 대상으로 사업을 했고, 또 10년 뒤인 1990년엔 필리핀에 첫 해외사무소를 내고 세계에 진출하기 시작했다.”

▼ 교수의 꿈을 이루지 못한 게 아쉽지는 않았는지.

“1974년부터 시간강사를 했다. 우리 회사 최재우 공동대표도 내 강의를 듣던 제자였다. 우리 회사로 스카우트해 30년 가까이 함께 일해왔다. 시간강사를 하면서 외국 전문가들도 알게 되고, 새로운 공법도 일찍 알게 돼 회사 경영에 큰 도움이 됐다. 학교에서 들어오라는 제안도 있었는데, 아내가 돈맛을 알아서 가지 말라고 해서 못 갔다.(웃음)”

2020년 1조 매출 목표

동아지질은 올해 매출을 3300억 원 정도로 예상한다. 내년엔 5000억 원, 2020년엔 1조 원을 목표로 한다. 해외 매출이 35%에 달할 정도로 해외 진출도 활발하다. 해외 매출을 전체 매출의 50% 이상으로 끌어올리는 게 이 대표의 목표인데 내년이면 목표를 초과할 것으로 보인다.

▼ 다른 토목전문건설업체와 어떻게 다른가.

“사람들이 내게 무슨 일을 하느냐고 물으면 ‘땅을 다지고, 구멍을 뚫는다’고 말한다. 작은 구멍도 뚫고 큰 구멍도 뚫고, 단단한 땅에도 구멍을 뚫고 진흙에도 구멍을 뚫는다. 우리 공사의 80% 이상이 지반 개량과 실드TBM공법 공사다. 흙에 관한 한 세계 최고를 추구한다.”
1/4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땅 다지고 구멍 뚫기’세계 최강 전문건설업 신화 일궜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