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 사람

막말 구설수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존 볼턴 대척점에 선 ‘강경한 햇볕론자’

  •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막말 구설수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뉴스1]

[뉴스1]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는 대척점에 서 있다. ‘강경한 햇볕론자’다. 볼턴 보좌관이 미국을 향한 북한의 위협만 제거하는 ‘비겁한 비핵화’에 반대하면서 ‘선(先) 비핵화, 후(後) 제재 해제’를 주장한다면, 김 후보자는 제재 해제와 경제 교류를 통해 비핵화를 견인해야 한다는 쪽이다. 김 후보자는 하노이 회담 결렬 주역 중 하나인 존 볼턴처럼 “소신이 강하다”는 평가를 듣는다. 

막말 전력도 있다. 2015년 야당 대표이던 문재인 대통령이 군복을 입고 군대를 찾은 것을 두고 “쇼를 하고 있다”면서 페이스북을 통해 비난했다. 2016년에는 추미애 민주당 당시 대표에게 “감염된 좀비”라고 했으며,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던 김종인 전 의원을 두고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씹다 버린 껌”이라고 했다. “진보-보수 대화 어쩌구는 사기”라고 한 적도 있다.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석·박사학위를 받았다. 1997~2002년 삼성경제연구소에서 북한 경제를 연구했다. 노무현 정부 때 정동영 당시 통일부 장관 정책보좌관으로 일했다. 인제대 교수를 지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첫 조각(組閣) 때도 통일부 장관 후보로 거론됐다. 2017년 대선 때 ‘문재인 후보 캠프’에서 활동한 이력을 디딤돌로 삼아 2018년 4월부터 차관급인 통일연구원장으로 일했다. 2007년 대선 때는 ‘정동영 후보 캠프’에서 활약하기도 하는 등 항상 현실정치에 가까이 있었다. 

“비핵화에 앞서 핵 동결이 중요하다”는 소신을 밝혀왔으며 천안함, 연평도 사건을 두고 ‘우발적’이라고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을 한 적도 있다. 5·24 조치(천안함 폭침에 대응한 대북제재)를 두고는 “한국 기업만 손해를 입었다”며 “이런 바보 같은 제재는 없다”고 했다. 



‘하노이 결렬’ 이후 남북경협에 신중해야 하는 마당에 ‘제재 무용론자’가 통일부 장관을 맡게 된 셈이다. ‘가벼운 입’과 ‘현재 국면에 맞지 않는 소신’ 탓에 한미 간 마찰을 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신동아 2019년 4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막말 구설수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댓글 창 닫기

2019/08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