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심층 분석

싸늘한 여론, 등 돌린 의원들… 하지만 아직 기회는 남았다?

‘제보조작 파문’ 정치인생 생사 기로 선 안철수

  • 김 현|뉴스1 정치부 기자

싸늘한 여론, 등 돌린 의원들… 하지만 아직 기회는 남았다?

1/3
  •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자신의 정치 인생에서 최대 위기를 맞았다. 지난 대선에서 참패한 데 이어 제보조작 사건의 ‘머리’로 의심받으면서 재기 불능 위기에 처한 것. 안철수는 이 위기를 극복하고 5년 후 대권을 꿈꿀 수 있을까.
싸늘한 여론, 등 돌린 의원들… 하지만 아직 기회는 남았다?
안철수가 엄청난 언론의 스포트라이트 속에 섰다. 지난 2012년 9월 대선 출마를 선언했을 때의 환호와 기대감 어린 눈길들과는 달리 이제는 차갑게 변해버린 시선만 가득한 가운데 연단 앞에 선 것이다. 자신이 만든 국민의당을 뿌리째 흔들고 있는 이른바 ‘제보조작’ 파문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 위해 나섰지만, 이미 그에겐 ‘책임’이라는 굴레가 씌워진 상태였다. 그야말로 ‘정치인 안철수’가 정치권 입문 이후 최대 위기를 맞은 모습이다.

지난 5·9 대선에 국민의당 후보로 나섰던 안 전 대표는 7월 12일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제보조작 사건은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일이다. 처음에 소식을 들었을 때 저에게도 충격적인 일이었다”면서 “국민의당 대선후보로서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사건에 대한 정치적, 도의적 책임은 전적으로 후보였던 제게 있다”면서 “앞으로 모든 것을 내려놓고 깊은 반성과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정치인으로 살아온 지난 5년 동안의 시간을 뿌리까지 다시 돌아보고, 원점에서 저의 정치인생을 돌아보며 자숙과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다.

‘정계은퇴 여부’에 대해선 “당을 위해서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정말 깊이 고민하겠다”고 원론적인 수준에서 답했다. 특히 ‘제보조작’ 사실에 대한 인지 여부에 대해 “기자회견 당시엔 뚜벅이 유세 중이었다. 그때는 인터넷 생중계가 24시간 제 주위에 계속 붙어서 전국으로 생중계됐다. 그것을 보신 모든 국민은 다 아실 것”이라고 부인했다.

기자회견문은 안 전 대표 본인이 직접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대표는 기자회견을 앞두고 주변 참모와 지인들에게 의견을 구했고, 기자회견 시기를 놓고선 참모들 사이에 ‘하루라도 빨리 해야 한다’와 ‘검찰 수사 결과 상황을 보면서 해야 한다’는 의견이 팽팽하게 맞섰던 것으로 전해졌다.



싸늘한 민심, 엇갈리는 당내 여론

안 전 대표의 기자회견에 대한 당내 평가는 극명하게 엇갈린다. ‘제보조작’ 사건에 대한 반전을 기대했던 당내 일각에선 “안 하느니만 못한 기자회견”이라는 혹평을 쏟아내고 있다. 황주홍 의원은 “기대했던 구체적인 책임의 내용은 나오지 않았다”면서 “저 정도의 내용을 담을 것이라면 왜 그동안 침묵했는지 안타까움이 인다”고 비판했다. 한 당직자는 “제보조작 사건이 났을 때 3일 이내에 자신의 입장을 밝혔더라면 이렇게 되진 않았을 텐데, 당 전체가 소나기 장맛비를 다 맞도록 해놓고 이제 와서 밝힌 내용이 그 정도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긍정적인 평가도 나온다.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는 최근 한 방송에 나와 “(안 전 대표가) 사실을 몰랐기 때문에 자꾸 나와서 얘기를 하면 오히려 검찰 수사에 혼선 주는 게 있기 때문에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구속 확정된 후인 지금 해명한 것은 시의 적절했다”고 말했다.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 후보 탓이라는 이들도 있지만 결국 우리 모두의 책임이며 평가를 떠나서 패배했기 때문에 이 모든 것을 감당하고 있는 것”이라며 “선거의 패자로서 감수해야 될 결과라고 생각하지만 막상 이렇게 큰 책임을, 안 후보의 어깨를 보니 마음이 무겁기만 하다”고 안 전 대표를 옹호했다.


1/3
김 현|뉴스1 정치부 기자
목록 닫기

싸늘한 여론, 등 돌린 의원들… 하지만 아직 기회는 남았다?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