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겹눈으로 본 북한

2013 “판갈이 一戰 피할 수 없으니 최후 승리 준비하자” 2017 “미국은 공화국 공격 못한다. 경제에 매진하라”

닮은꼴 한반도 위기, 北 4년 전과 어떻게 다른가

  • 송홍근 기자|carrot@donga.com

2013 “판갈이 一戰 피할 수 없으니 최후 승리 준비하자” 2017 “미국은 공화국 공격 못한다. 경제에 매진하라”

1/2
  • ● 2013년엔 비장함 속 전쟁 공포 강조
  • ● 올해는 “누구도 넘볼 수 없는 核강국… 안심하라”
  • ● “운전석에 앉은 건 오히려 북한”
  • ● 평화협정+核동결을 ‘입구’로 역제안할 수도
2013 “판갈이 一戰 피할 수 없으니   최후 승리 준비하자”   2017 “미국은 공화국 공격 못한다.   경제에 매진하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7월 9일 평양에서 열린 ICBM급 미사일 ‘화성-14형’ 시험발사 성공을 기념하는 종합공연에 참석했다.[노동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지금은 6·25전쟁 이후 최고의 위기”라고 규정했다. 6월 30일 한미 정상회담 이후 “북핵 문제 해결 과정에서 운전대를 잡고 남북 관계를 주도하겠다”고 말하던 때와는 분위기가 사뭇 다르다.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은 “핵 동결은 대화의 입구이고, 그 대화의 출구는 완전한 핵 폐기와 함께 한반도 평화체제가 구축되는 것”으로 요약된다. 한반도 평화 구상에서 제재는 목적이 아니라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끌어오는 수단이다.

문재인 정부는 입구·출구론을 공론화한 후 10·4(추석·2차 남북 정상회담 기념일)에 맞춘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추진하는 동시에 개성공단 및 금강산 관광 재개를 북한과의 입구론 협상에 올려놓으려고 했다.

“북한이 핵과 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한미 군사훈련과 한반도에 전개된 미군 전략자산을 축소할 수 있다”는 문정인 대통령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의 발언 또한 핵 동결이라는 입구로 들어가는 수단의 하나로 검토한 것이다.

그런데 북한이 7월 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시험에 나서면서 한국이 주도권을 쥘 공간이 축소됐다. 북한은 핵, 평화협정 문제는 평양과 워싱턴이 논의할 사안이라고 일관된 견해를 밝혀왔다.

“북한은 우리의 의도대로 움직이지 않아왔다. 안타깝게도 그간 한반도 문제에 있어서 북한이 운전석에 앉았다고 말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신정승 전 주중대사)

문재인 대통령의 태도는 한미 정상회담과 G20 정상회의를 거치면서 2주간 압축적으로 미국· 중국이라는 현실의 벽에 부딪혀본 후 바뀌었다. G20 정상회의 직후인 7월 11일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이렇게 말했다.

“우리가 뼈저리게 느껴야 하는 것은 가장 절박한 한반도 문제를 현실적으로 우리가 해결할 힘도, 합의를 이끌어낼 힘도 없다는 사실이다.”



“핵 억지력은 물리적 실체”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이 6·25전쟁 이후 최고의 위기’라고 규정했으나 2013년 4월의 상황도 험악했다. 북한은 2012년 12월 은하3호 장거리로켓 발사와 2013년 2월 3차 핵실험에 성공한 후 한미연합 키리졸브 훈련에 맞춰 전쟁 위기를 고조시켰다. 미군 칼빈슨 항모전단이 한반도로 향한 올해 4월과 마찬가지로 ‘강 대 강’으로 치달은 것이다.

그렇다면 2013년의 북한과 2017년의 북한은 어떻게 다른가. 2013년, 2017년의 노동신문을 비교·분석한 황일도 국립외교원 교수의 논문(‘김정은 체제의 안보위기 담론 변화’)에 따르면 2013년에는 “미국 한국과의 ‘판갈이 일전(一戰)’을 피할 수 없으니 최후의 승리를 준비하자”는 비장한 메시지가 노동신문에 실렸다면 올해는 “누구도 넘볼 수 없는 핵 강국이 됐다. 인민들은 안심하고 경제에 매진하라”는 자신감이 가득했다.

“북한의 도발 징후와 트럼프 행정부의 강도 높은 전략 자산 배치가 이어지는 동안 지구촌 언론에 비친 한반도는 어느 때보다도 긴장 지수가 높으나 북한 주민들의 상황은 사뭇 달랐을 가능성이 높다. 노동신문과 조선중앙TV는 경제 분야에서의 성취 과시와 증산 독려에 집중했을 뿐 숨 가쁘게 이어진 한미 합동 군사연습이나 미군 전략 자산 전개 등은 이전에 비해 비중이 대폭 축소돼 편집, 배치됐기 때문이다.”(‘김정은 체제의 안보위기 담론 변화’에서 인용)

황 교수는 “이전 시기에 사용한 전통적 논리 구조, 즉 전쟁 임박을 강조함으로써 권력 공고화를 노리는 메시지는 찾아보기 쉽지 않고, 대신 ‘이미 핵무력이 완성됐으므로 미국은 절대로 우리를 침공할 수 없으며, 따라서 인민들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메시지가 반복적으로 사용됐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했다.

북한은 더 이상 사상과 정신의 우위 같은 ‘관념’을 앞세우지 않는다. ‘핵 억지력’과 ‘탄도탄’이라는 ‘물리적 실체’를 갖췄다고 여긴다. 황 교수의 논문을 통해 전쟁 위기설이 맹위를 떨친 2013년과 2017년 평양이 주민들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했는지 살펴보자.


1/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2013 “판갈이 一戰 피할 수 없으니 최후 승리 준비하자” 2017 “미국은 공화국 공격 못한다. 경제에 매진하라”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