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암표상들이 본 ‘프로야구 팬’

엘-롯-기 팬, 화끈 두산 팬, 젠틀 삼성 팬, 이탈 중

  • 남훈희|신동아 객원기자 brentnam11@gmail.com

엘-롯-기 팬, 화끈 두산 팬, 젠틀 삼성 팬, 이탈 중

1/4
  • ● “김성근이 한화 팬 결집했는데…”
  • ● ‘kt, 넥센, SK’ 팬덤 빈약

엘-롯-기 팬, 화끈 두산 팬, 젠틀  삼성 팬, 이탈 중

암표상들이 지난 6월 서울 잠실구장 앞에서 야구팬들과 입장권 암표를 흥정하고 있다.

6월 2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선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 대 LG 트윈스의 정규시즌 경기가 열렸다. 경기 시작 전인 오후 4시쯤 기자는 지하철 2호선 종합운동장역 6번 출구로 나와 잠실구장 중앙매표소로 걸어가고 있었다. 이내 남루한 옷차림을 한 중년의 남성과 여성이 따라붙더니 남성이 말문을 열었다.

“LG 지정석 있어. 지정석. 아주 좋은 자리야. 굳이 힘들게 줄 서서 기다리지 말고 나한테 사. 싸게 줄게.”

“LG 지정석 있어. 지정석”

이날 중앙매표소 앞은 비교적 한산했다. 중앙매표소의 창구가 개장하는 4시 30분이 되자마자 바로 입장권 구매가 가능할 정도였다. 힘들게 줄 서서 기다려야 할 상황은 도래할 기미조차 보이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암표상은 혼자 복화술을 구사하듯 말을 이었다. 

“지금 가봐야 좋은 자리 못 구해. 몇 장 필요해?”

아직 잠실구장 내부로 입장한 관중이 한 명도 없는 상황에서 좋은 자리를 못 구한다는 말이 무슨 뜻일까. 그의 저의가 무엇인지 도통 파악하기 어려웠다. 필자가 별 반응을 보이지 않자 그는 인상을 찌푸리면서 총총히 멀어졌다. 그는 6번 출구로 나오는 관중에게 ‘똑같은 레퍼토리로’ 다시 접근했다.

이날 중앙매표소 근처에는 15~16명의 남녀 암표상이 영업을 하고 있었다. 단속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이들이 서성이는 곳의 벽면에는 “암표를 방지하기 위해 암표상을 공익신고센터에 제보해주신 시민에게는 당일 경기입장권을 드립니다”라는 문구가 대문짝만 하게 적혀 있었다. 하지만 암표상은 물론, 야구를 보러 온 사람들도 개의치 않는 눈치였다.

유명 브랜드의 티셔츠, 반바지, 운동화를 깔끔하게 착용한 50대 남자 암표상 A씨에게 먼저 다가갔다. 암표상이 본 프로야구 팬 문화는 어떠한지 알아보기 위해서였다. 프로야구는 연간 1000만 명이 찾는 우리나라 최고의 인기 스포츠이고, 암표상들은 팬이라는 수요자의 관점에서 프로야구 문화를 이야기할 만한 사람들이다. A씨는 다부진 체격과 짧게 정돈해 올린 머리가 인상적이었다.

A씨에게 가능하면 여러 암표상과 한자리에서 이야기를 나누어보고 싶다는 의사를 전했다. 그러자 A씨는 내야 1루 출입구를 가리키며 “저쪽에 B○○(치킨) 매장이 있다. 거기서 기다려라. 이따 영업 끝내고 몇몇 동지랑 가겠다”고 했다.

오후 6시 30분 경기가 시작된 지 30여 분이 지나자 A씨가 4명의 남녀 암표상 동료와 함께 매장으로 들어왔다. 필자는 이들에게 치킨과 맥주를 대접했다. 또한 미리 준비한 선물용 머그잔도 증정했다. 대화는 1시간 가량 이어졌다.

1/4
남훈희|신동아 객원기자 brentnam11@gmail.com
목록 닫기

엘-롯-기 팬, 화끈 두산 팬, 젠틀 삼성 팬, 이탈 중

댓글 창 닫기

2017/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