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성공 기업인

옥매트 업계 선두주자 ‘일월산업’이광모 사장

“품질 좋고 값 싸고 AS 잘 되면 입소문이 나죠”

  • 글: 정영 자유기고가

옥매트 업계 선두주자 ‘일월산업’이광모 사장

2/4
세라믹매트에는 24K금장세라믹, 천연세라믹, 진주세라믹 등이 들어가는데 이 또한 체험해본 결과 효과가 놀라웠다고 한다. 세라믹은 모세혈관을 확장시켜 혈액순환을 촉진하고 세포에 기운을 불어넣어 신진대사와 위장운동을 활성화한다. 이것이야말로 피로회복에 가장 좋은 효능이다. 게다가 노화의 원인인 활성산소를 분해하고 알칼리화해서 두통과 다이어트에 큰 효과가 있다는 것이 검증된 상태다.

‘일월산업’에서는 크게 옥과 세라믹을 재료로 한 두 종류의 매트를 판매한다. 이사장이 다년간 연구해본 결과 두 개의 소재가 가장 뛰어난 효능을 나타냈기 때문이다. 현재 ‘일월산업’이 매트업계에서 가장 매출이 높은 것도 이같은 꾸준한 연구결과 덕분이다. 지난해 매출액을 살펴보면 9월부터 12월까지 넉 달 동안에만 약 200억원에 달한다.

쉼 없이 돌아가는 공장

‘일월산업’은 경기도 하남시 외곽에 공장이 있다. 170여 명의 직원들이 옥을 자르고 붙이고 매트를 포장하느라 정신이 없다. 요즘 같은 싸늘한 계절에는 공장이 밤낮 없이 돌아간다. 공장 문밖에는 물건을 가져가려고 온 홈쇼핑 회사 직원들이 눈 부릅뜨고 지키고 서 있다.

지금 같은 불황기에 물건이 없어서 못 판다니, 믿기지 않지만 몸이 파김치가 될 정도로 바빠도 콧노래를 부르는 곳이 바로 이곳, ‘일월산업’이다.



“계절상품이기 때문에 한철 장사예요. 지금이 가장 바쁠 때입니다.”

이사장은 인터뷰를 하면서도 정신없이 공장 이곳저곳을 기웃거린다. 물건을 받으러 온 사람들과 계산을 하느라 바쁜 것이다.

그가 1996년 옥매트 제조업을 시작했을 때는 사정이 지금과 많이 달랐다. 지금은 쉴래야 쉴 틈이 없을 정도지만, 처음부터 그랬던 것은 아니다. 중소기업이 이 정도로 살아남기까지는 그만의 경영철학이 있었다. 그리고 더 힘찬 재기의 의지를 불살라준 두 번의 실패가 있었다.

군에서 제대한 후 사진기기 회사에서 일하던 이사장이 건강 관련 제조업에 뛰어든 것은 1989년. 그러니까 지금까지 15년 동안 제조, 판매업을 해온 것이다.

처음엔 친구의 권유로 녹즙기를 만들었다. 건강을 생각하는 바쁜 현대인에게 필요한 제품이라고 생각해서 시작했지만 잠시 팔리고 만 반짝 상품이었다.

그 다음엔 발마사지기를 만들었다. 그러나 그것도 한때의 유행처럼 잠깐 팔리다가 말았다. 사업은 계속 주저앉았다. 그렇게 사업이 망해도 건강 관련 상품을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엔 변함이 없었다.

그러다 관심을 갖게 된 것이 옥매트였다. 연구에 연구를 거듭해서 출시를 했지만, 그때만 해도 아무도 관심을 갖지 않아 마트나 백화점에 납품을 해도 매출이 전혀 오르지 않았다.

그렇다고 마냥 손놓고 있을 수는 없었다. 성공 가능성이 있다는 판단 때문이었다. 그러다가 1999년 홈쇼핑에 광고가 나가면서부터 매출이 조금씩 늘기 시작했다. 건강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도가 점점 높아졌고 매출도 점점 늘었다.

이제는 물량이 달려서 못 파는 정도가 됐다. 현재 홈쇼핑 채널의 하루 주문량이 약 1500세트인데 1000세트를 겨우 만들어내고 있을 뿐이다. 사정이 그렇다 보니 밤낮 가리지 않고 공장을 돌릴 수밖에 없다. 직원들의 손놀림도 무척 빠르다.

그렇지만 서로 웃으면서 정답게 얘기를 주고받으며 일할 수 있는 것은 오래도록 어두운 길을 함께 걸어왔기 때문일 것이다. 그렇게 힘겹게 얻은 지금의 성공이 고맙기 때문일 것이다.

이사장은 인터뷰중에도 직원들과 이야기를 주고받기에 여념이 없다. 그 모습에서 그들 사이의 오랜 정이 끈끈하게 느껴진다. 창밖의 어둠이 공장 안으로 들어차는 데도 공장은 더 환하게 밝아진다.

매트 속에 담는 철학

이사장의 경영철학 제1조는 다름아닌 정직이다.

“중소기업은 믿음, 신용이 우선입니다. 대기업에 비해 신인도가 떨어지는 중소기업으로서는 제품의 질로 승부를 걸 수밖에 없습니다. 옥매트의 경우만 해도 속 내용물이 보이지도 않고, 얼른 성분이 파악되지도 않는 제품이잖아요. 그럴수록 더 정직하게 만들어야죠. 제품에 대한 만족도를 통해 기업에 대한 신뢰감을 심어주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어요.”

정직하게 만든 제품은 시장에서 반드시 성공한다는 것이 그의 지론이다. 그것은 그의 인생관이기도 한다. 사람을 만나는 데도 정직을 가장 중요하게 여긴다. 사업에 있어서건 인생에 있어서건 정직하면 실패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정직하고 진실된 사람, 그래서 오래도록 만날 수 있는 사람이 가장 좋단다.

둘째, 가장 싸야 한다는 것. 옥매트 같은 제품은 가격 경쟁력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가격이 낮으면 품질이 나쁘리라는 생각을 바꾸고 싶단다. 그러니까 박리다매가 ‘일월산업’ 매트의 기본 경쟁력이다.

“품질 좋고 싸고, 게다가 AS까지 잘 되면 사지 않겠어요? 그러면 자연스레 입소문이 나는 거죠. 좋은 제품은 소비자들이 먼저 알아보게 돼 있어요. 저희 제품이 잘 팔리는 것도 처음부터 그랬던 것은 아니잖아요. 정직하고 믿음직스럽게 5년을 견뎌왔기 때문에 지금의 결과가 있는 거라고 생각해요.”

2/4
글: 정영 자유기고가
목록 닫기

옥매트 업계 선두주자 ‘일월산업’이광모 사장

댓글 창 닫기

2019/09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