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 사람

“나는 뉴스가 아닌 사람을 카메라에 담는다”

해적 소굴에 배낭 하나 메고 들어간 여자, 김영미

  • 송홍근│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carrot@donga.com

“나는 뉴스가 아닌 사람을 카메라에 담는다”

2/4
“나는 뉴스가 아닌 사람을 카메라에 담는다”

그녀는 평범한 사람들의 일상에 진실이 담겨 있다고 믿는다.

세계는 싸우고 있다. 지구는 분쟁과 위기의 아틀라스다. 평온한 세계를 갈망하는 것은 불행히도 희망사항에 가깝지만, 그녀는 전쟁 통에서도 평화와 미래를 찾는다. 분쟁의 땅에서도 아이들은 뛰어놀고, 굴뚝엔 밥 짓는 연기가 피어오른다.

“카메라에 뉴스를 담지 않아요. 사람을 찍습니다. 진실은 뉴스가 아닌 사람에게 있어요.”

그녀가 아들에게 팔레스타인 난민촌에서 만난 의사의 얘기를 들려준다.

“위험하고 힘든 환경에서도 팔레스타인 난민촌을 떠나지 않는 이유를 물었단다. 그가 이렇게 답했어. ‘사람은 살아야지요. 아이들에게 예방접종도 해야 하고요. 나는 이스라엘이고, 팔레스타인이고 따지고 싶지 않아요. 사람이 살아야 싸우기도 하는 것 아닌가요. 나는 사람을 살리는 일을 하고 있어요. 의사니까요.’ 그의 말에 엄마의 눈엔 눈물이 고였단다.”

신문 귀퉁이 작은 기사



11년 전 이 여자, 그냥 평범한 주부였다.

그녀는 1999년 스물넷에 결혼한 남편과 헤어졌다. 일상은 팍팍했다. 탈출구를 원했고, 6㎜카메라가 친구가 됐다. 허드렛일을 알아보다 신문 귀퉁이에 실린 기사를 읽었다. 동티모르 내전 탓에 꽃다운 나이에 희생당한 여대생을 다룬 것이었다. 아들을 친정어머니에게 맡기고 비행기를 탔다.

“아이와 함께 먹고살려면 돈을 벌어야겠는데 할 줄 아는 일은 하나도 없고…. 식당 일을 할까 아니면 보험설계사로 나설까 생각하던 차에 우연히 시체가 즐비하게 늘어선 동티모르 사진을 보았어요. 느닷없이 ‘꼭 가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무작정 비행기에 올랐고요. 동티모르 사람들에게 동병상련을 느꼈어요. 사람들과 어울리면서 동티모르어를 익혔고요. 외신기자들도 만났는데, 그때는 영어를 잘 못했거든요. 그냥 부딪쳤지요.”

그녀는 동티모르의 아줌마, 아저씨를 만나 그들의 벗, 말동무가 됐고, 밥상머리의 수다를 카메라에 담았다. 그렇게 탄생한 게 2000년 10월 SBS에서 방영한 ‘동티모르의 푸른 천사’다.

“외신기자들이 필름을 편집해 한국 방송국에 보내보라고 조언했어요. 운이 좋았지요. 공중파가 그즈음 낮에도 방송하기 시작했어요. 시간 때우는 프로그램으로 방영된 거였어요. 그 작품 덕분에 프리랜서 PD가 됐으니 기회를 잘 잡은 것이지요.”

이윽고 그녀는 아프가니스탄으로 날아갔다.

“아프가니스탄에서 쌍둥이가 얼어 죽은 장면을 찍었어요. 그곳에선 그런 일이 예사로 일어났어요. 카메라에 펑펑 우는 엄마를 담으면서 다른 손으로는 그녀를 쓰다듬었어요. 아이를 낳아본 사람이 아니라면, 그녀가 느낀 감정을 이해하지 못했을 거예요. 사람은 다 똑같아요. 속 깊은 얘기를 나누다보면 그네들의 마음을 이해하게 돼요.”

이 장면이 담긴 ‘부르카를 벗은 여인들’이 그녀의 출세작이다. 전쟁의 상흔으로 고통받는 여자들의 삶을 다뤘다. 일본 니혼TV에서도 방송 시간을 내주었다. ‘아프간 난민촌 여성’이라는 제목으로 황금시간대에 방영했는데,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고 한다.

“바람직한 PD는 촬영부터 편집, 방송까지의 과정을 장악해야 해요. 그래서 일어를 익혀야 했어요. 지금은 자막도 직접 쓰고 내레이션도 합니다.”

그녀는 한국·일본 방송국에 프로그램을 팔아 밥을 먹고 산다. 일본 잡지에 이따금씩 글도 기고한다.

“처음에는 취재비 마련하는 게 무척 힘들었어요. 1시간분량 다큐멘터리를 제작하는데, 보통 1억원이 들어요. 한국에서 반, 일본에서 반 이렇게 해서 제작비를 채워요. 돈을 많이 버냐고요? 아니요. 취재비용을 충당하고 먹고살 만큼만 벌어요. 할 줄 아는 거라곤 영상 만드는 게 전부예요.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산다는 것은 감사한 일이지요.”

2/4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나는 뉴스가 아닌 사람을 카메라에 담는다”

댓글 창 닫기

2019/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