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기업 화제

대우인터내셔널, 미얀마 가스전 생산 포스코 편입 후 철강재 물량 급증

  • 김지영 기자 | kjy@donga.com

대우인터내셔널, 미얀마 가스전 생산 포스코 편입 후 철강재 물량 급증

2/2
정 회장의 예상은 적중했다. 대우인터내셔널의 매출액은 포스코가 인수하기 직전인 2009년 11조1479억 원에서 지난해 17조5711억 원으로 57.6%나 급증했다. 해마다 20%에 가까운 매출 성장을 일궈낸 덕분이다. 글로벌 철강업계의 불황에도 대우인터내셔널은 지난해 영업이익 1519억 원과 순이익 2155억 원을 기록했다.

포스코도 ‘아우’ 덕을 봤다. 대우인터내셔널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마케팅에 힘입어 지난해 포스코의 수출 비중은 40%까지 치솟았다. 1968년 창립 이래 최고치다. 대우인터내셔널은 서아시아, 중동, 중남미 등 미개척 시장을 뚫었다. 포스코의 이 지역 수출 물량은 2010년 274만t에서 지난해 390만t으로 42.3%나 증가했다. 이 가운데 37%에 달하는 43만t을 대우인터내셔널이 팔아치웠다.

이뿐만 아니다. 대우인터내셔널은 지난해 10월 호주 나라브리 유연탄 광산의 상업생산도 맡았다. 이로써 연간 150만t의 유연탄을 안정적으로 확보했다. 지난해 6월부터는 마다가스카르 암바토비 광산에서 연간 3만t의 니켈도 생산 중이다. 이 같은 ‘찰떡궁합’으로 포스코와 대우인터내셔널 간에 발생하는 시너지 효과를 액수로 환산하면 1조1000억 원에 달한다는 평가가 나온다. 대우인터내셔널의 가스전 개발 경험은 앞으로 포스코플랜텍(가스전 생산플랫폼 모듈 제작), 포스코건설(발전소 건설), 포스코에너지(발전소 유지 및 운영), 포스코(에너지강재 판매) 등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대우인터내셔널, 미얀마 가스전 생산 포스코 편입 후 철강재 물량 급증
재무건전성도 높아져

7월 초 포스코플랜텍에 합병된 성진지오텍(2010년 5월 인수)도 철강제품의 새 시장을 창출하는 석유화학플랜트 전문기업으로서 포스코건설에 든든한 지원군이 됐다. 석탄플랜트 위주로 수주해오던 포스코건설이 석유화학플랜트, 오일샌드, 해양플랜트 등에 진출할 수 있는 길이 열렸기 때문이다. 대우인터내셔널과 성진지오텍은 지난해 5월 공동으로 2000만 달러 규모의 싱가포르 용선업체 해양플랜트 작업지원선을 수주했다. 최근엔 탄자니아 잔지바르 주정부에서 3000만 달러 규모의 여객수송선 건조 계약을 공동 수주했다. 대우인터내셔널의 해외 네트워크와 정보력에 성진지오텍의 기술력이 어우러져 일궈낸 성과다.



성진지오텍은 2008년 금융위기 당시 파생금융상품 키코(KIKO) 거래로 3000억 원의 손실을 입기도 했으나 지난해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매출액은 2009년 3801억 원에서 지난해 7083억 원으로 늘었고, 2009년 262억 원의 영업 손실을 기록했으나 지난해 66억 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포스코플랜텍에 합병돼 엔지니어링과 기자재 제작 기술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포스코 관계자는 “성진지오텍은 극한 지역에서도 견딜 수 있는 특수 용접기술과 자체 설계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이미 쉘, 엑손모빌 등 메이저 오일사뿐만 아니라 국내 조선사 ‘빅3’도 모두 성진지오텍에서 플랜트 설비를 납품받고 있다”고 말했다.

포스코와 계열사 간 시너지 효과로 재무건전성도 높아졌다. 일각에선 포스코가 과도한 M&A로 인해 현금성 자산이 7조 원대에서 2조 원대로 떨어졌다고 지적하지만, 이는 2010년 당시 대우인터내셔널과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하기 위해 자금을 축적한 측면이 크게 작용했다. 포스코가 최근 4년간 투자한 금액은 총 20조 원에 달하며 이 가운데 M&A에 투자한 금액은 4조 원에 불과하다. 나머지 16조 원은 국내외 철강 사업에 투자했다. 따라서 과도한 M&A로 재무건전성이 악화된 것은 아니며 정상 영업활동에 필요한 현금성 자산은 2조 원 수준이라는 것. 지난 2분기 포스코의 현금성 자산(현금 및 금융상품 + 기타 금융자산)은 연결기준으로 11조3530억 원이다.

더욱이 포스코는 대우인터내셔널 인수로 자원 개발에 날개를 달았다. 포스코 관계자는 “대우인터내셔널의 기업가치 가운데 미얀마 가스전이 차지하는 부분이 가장 크다”며 “중장기적으로는 포스코그룹과의 시너지 창출을 통해 매출 규모와 수익성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동아 2013년 9월호

2/2
김지영 기자 | kjy@donga.com
목록 닫기

대우인터내셔널, 미얀마 가스전 생산 포스코 편입 후 철강재 물량 급증

댓글 창 닫기

2019/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