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성과를 원하거든 ‘사람’에 집중하라

[책 속으로] 소크라테스 성공법칙

  • 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성과를 원하거든 ‘사람’에 집중하라

데이비드 브렌델, 라이언 스텔처 지음, 신용우 옮김. 동양북스, 320쪽, 1만9800원

데이비드 브렌델, 라이언 스텔처 지음, 신용우 옮김. 동양북스, 320쪽, 1만9800원

동물학 교수 윌리엄 M 무어는 닭의 품종을 계량해 더 많은 달걀을 얻고자 알을 가장 많이 낳는 암탉만 선별해 하나의 번식장에 모았다. 그런데 뜻밖의 결과가 나왔다. 더 많은 알을 낳기는커녕 엄청나게 공격적인 새 품종이 생겨난 것. 당연히 달걀 생산량은 곤두박질했다. 그 후 여러 닭장에서 생산되는 달걀의 수를 비교해 생산성이 가장 좋은 닭장의 모든 닭을 번식장으로 보냈다. 이번에는 모든 암탉이 건강하게 살아남았고, 달걀 생산량도 160%가량 늘었다. 이 두 실험은 달걀을 낳는 단순한 행위조차 환경에 따라 그 결과가 크게 달라질 수 있음을 보여준다. 알을 많이 낳는다는 양적 수치만으로 개체를 선별해 모아놓았을 때는 다른 암탉을 쪼고 죽이는 공격적 개체가 알을 제일 많이 나을 확률이 높았기 때문에 서로가 서로를 공격하느라 기대한 만큼의 알을 낳지 못했다. 그에 비해 생산성 좋은 닭장 전체를 모아놓았을 때에는 모든 암탉이 깃털이 뜯기는 일 없이 건강하게 살아남아 더 많은 달걀을 생산할 수 있었던 것이다.

‘소크라테스 성공법칙’은 첫 번째 닭장처럼 무분별하게 생산성만 추구했을 때 어떤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지 그 원인을 파헤친 책이다. 오늘날 많은 조직에서 발생하는 문제의 근본 원인이 ‘뭐든 측정하면 된다’는 경영 이론을 받아들여 ‘숫자’만 맹신하고 밀어붙이는 데 있다고 본 것이다. 즉 뮤어가 했던 암탉 실험처럼 ‘숫자’만 추구할 경우 개인의 행복은 물론 조직 전체의 성과까지 망칠 수 있음을 경고하고 있다. 이익률과 같은 단편적 숫자에 집착하다 보면 고객과 사회, 직원과 환경 등 공존해야 할 다른 이해당사자를 부당하게 대우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책은 비인간화돼 가는 일터와 일상에서 ‘심리적 안정감’, 즉 인간적인 방법이 조직의 성과를 높이는 데 얼마나 중요한지 각종 사례를 통해 제시한다. 업무 성과를 올리고, 무엇이든 성공으로 이끄는 힘의 원천이 바로 생각, 대화, 창조로 이어지는 ‘소크라테스의 문제해결법’이라고 저자들은 강조한다.

디지털 폭식 사회
이광석 지음, 인물과사상사, 264쪽, 1만7000원
플랫폼의 장점은 흩어져 있는 자원 공급자를 묶어 실수요자가 현명한 시장 선택을 하도록 이끄는 데 있다. 문제는 플랫폼이 어느새 권력이 됐다는 점이다. 데이터 알고리즘 예측을 통해 플랫폼 사업자가 능력을 극대화하려 하면서 플랫폼은 소비자의 현명한 시장 선택을 사실상 ‘강요’하고 플랫폼을 매개로 일하는 이들의 생존을 좌우하기에 이르렀다. 배달 앱에서 별점은 영세업자의 생존을 좌우하고, 공유 택시 배차 알고리즘은 기사의 노동 방식을 길들이고 있다. 책 ‘디지털 폭식 사회’는 현대인의 삶 깊숙이 파고든 디지털 만능주의가 우리 현실 속에 어떤 독성을 내뿜고 있는지 생생하게 보여준다.


편향의 종말
제시카 노델 지음, 김병화 옮김, 웅진지식하우스, 500쪽, 2만2800원
‘편향’이란 편견을 갖게 되는 태도나 경향성 그 자체를 말한다. 편향은 인간의 인지와 감성에서부터 사회제도, 인공지능에 이르기까지 매우 광범위하게 나타난다. “여성은 수학을 잘 못한다”거나 “채식주의자들은 까다롭다”는 일상의 편견은 개인의 고정관념에 머물지 않고 사회를 위협한다. 우리 사회 곳곳에서 벌어지는 젠더갈등, 지역차별과 혐오 등도 인간의 본능인 편향적 사고에서 비롯된 것이다. 책 ‘편향의 종말’은 인간이 본능적으로 차별할 수밖에 없도록 타고났다는 점에 주목한다. ‘범주화’ ‘본질화’ 고정관념 형성‘이라는 3단계를 거쳐 뇌에 정보가 입력되는 과정에 편향이 발생한다는 것이다.





신동아 2023년 1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성과를 원하거든 ‘사람’에 집중하라

댓글 창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