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호

“MBC, 정당과 같은 당파적 집단 돼버렸다”

[Who’s who] ‘신동아’ 연재 증보해 ‘MBC의 흑역사’ 낸 강준만 교수

  • reporterImage

    고재석 기자

    jayko@donga.com

    입력2023-07-19 14:13:01

  •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강준만 전북대 신문방송학과 명예교수. [뉴스1]

    강준만 전북대 신문방송학과 명예교수. [뉴스1]

    MBC는 공정성을 유린했다. 공영방송이 정당과 같은 당파적 집단이 돼버렸다. 더불어민주당 정권을 사수하고 미화했다. 선전‧선동을 무기 삼았다. 의도적 이슈몰이 보도가 횡행했다. 공영방송의 보호 속에서 ‘집권 5년’을 보낸 민주당은 대선에서 패하자 엉뚱한 방송법 개정안을 들고 나왔다. 이것은 후안무치다. 강준만 전북대 신문방송학과 명예교수의 신간 ‘MBC의 흑역사: 방송의 중립에는 좌우가 없다’(인물과사상사)에 나오는 얘기다.

    1980년은 변곡점이다. 그해 단행된 언론통폐합 조치로 KBS는 TBC-TV, TBC 라디오, DBS, 전일방송, 서해방송, 대구FM 등을 흡수했다. 자연히 KBS는 다양한 조직 출신을 포괄했다. MBC는 별도 법인이던 지방 제휴사 21개사 주식 51%를 인수해 계열사로 만들었을 뿐이다. KBS와 달리 MBC에서 순혈주의가 강해진 배경이다. 강 교수는 “독보적인 동질성”이 MBC를 구조적 편향성이 매우 강한 집단으로 만들었다고 진단한다.

    강 교수는 학자 이력 초기 ‘대통령과 여론조작’, ‘권력과 언론’, ‘김영삼 정부와 언론’ 등 진보 성향이 짙은 학술서를 쏟아냈다. 방송노조도 적극 지지했다. 1990년엔 ‘한국 방송 민주화 운동사’를 썼다. 돌아보니 방송 민주화에 대한 생각이 달랐다. 강 교수는 누구 편도 들지 않는 중립이 방송 민주화의 요체라고 봤다. 방송노조는 이를 ‘기계적 중립’이라 폄하하면서 자신들의 편향성을 ‘선과 정의’라 강변했다. 강 교수가 보기에 그랬다는 얘기다.

    이런 판단 때문인지 책에는 저자가 탄식하는 듯한 뉘앙스의 반문(反問)형 문장이 여럿 보인다. 가령 다음과 같은 식이다.

    “공정성을 유린하는 MBC의 과도한 당파성을 지켜보는 게 더 괴로웠다. 이래도 되는 건가? 우리는 같은 편이라고 생각하는 세력이 무슨 짓을 저질러도 단지 같은 편이라는 이유만으로 그걸 지지하거나 모르는 척 눈감아주어야 하는가?”



    “기득권을 지키려는 ‘밥그릇 싸움’인 게 분명함에도 그들은 자기들이 선과 정의를 독점한 것처럼 굴지 않았던가? (…) 아! 나는 한숨을 쉬지 않을 수 없었다. 우리는 아직도 1980년대에 살고 있는 건가?”

    “남들 하는 대로 따라서 생각하거나 행동하면 편안하련만 굳이 두 거대 진영 중 그 어느 쪽에도 끼지 못하는 소수파의 길을 걸어야 한단 말인가?”

    ‘논객 시대’의 저자인 노정태 경제사회연구원 전문위원(철학)은 “강 교수의 MBC 비판을 ‘변절’이라 말하는 사람은 ‘강준만 식 비평 활동’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라며 “과거 강 교수의 글이 ‘안티조선 운동’에 이론적 근거가 된 건 사실이나, ‘안티조선’과 ‘반(反)한나라당’을 목적으로 언론 운동을 하던 대다수와 달리 강 교수는 언론학자로서 활동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언론학자로서 가진 그의 언론관을 놓고 볼 때, (문재인) 정권의 나팔수가 된 MBC를 비판하는 것은 전혀 이상할 게 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회색지대 지식인

    ‘MBC의 흑역사’ 표지. [인물과사상사]

    ‘MBC의 흑역사’ 표지. [인물과사상사]

    강 교수는 1956년 전남 목포 태생이다. 서울 숭실고와 성균관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널리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1981년 MBC에 라디오 PD로 입사해 코미디 프로그램 조연출로 일했다. 이듬해 중앙일보 수습기자로 자리를 옮겼다. 퇴사 뒤 미국 유학길에 올랐다. 1988년 위스콘신대 메디슨캠퍼스(University of Wisconsin-Madison)에서 정보 제국주의에 관한 논문(‘(The) politics of the new world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order’)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1989년 전북대 교수로 임용됐다. 2021년 정년퇴직했다.

    공저 등을 포함해 300여권의 책을 썼다. 주요 저서로 ‘김대중 죽이기’, ‘노무현과 국민사기극’, ‘강남 좌파’, ‘싸가지 없는 진보’, ‘한류의 역사’, ‘퇴마 정치’, ‘정치 무당 김어준’ 등이 있다. ‘신동아’에는 2021년 11월호부터 ‘강준만의 회색지대’를 쓰고 있다. ‘회색지대’라는 표현에는 진영논리의 덫을 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

    ‘MBC의 흑역사’ 역시 강 교수가 ‘신동아’에 5개월 간(2022년 12월호~2023년 4월호) 연재한 내용을 토대 삼아 4배로 늘려 쓴 책이다. 연재 당시 제목은 ‘괴물과 싸우다 괴물이 된 MBC의 비극’이었다. 강 교수가 직접 정했다. 일부 언론학자들이 반박문을 쓰는 등 화제가 됐다.

    신동아 8월호 표지.

    신동아 8월호 표지.



    고재석 기자

    고재석 기자

    1986년 제주 출생. 학부에서 역사학, 정치학을 공부했고 대학원에서 영상커뮤니케이션을 전공해 석사학위를 받았습니다. 2015년 하반기에 상아탑 바깥으로 나와 기자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유통, 전자, 미디어업계와 재계를 취재하며 경제기자의 문법을 익혔습니다. 2018년 6월 동아일보에 입사해 신동아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反尹 당대표? 잠룡 한동훈의 딜레마

    “원희룡, 親尹 없이 한동훈과 맞대결 쉽지 않다”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