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캐나다 속 작은 영국, 빅토리아

천혜의 기후, 아름다운 개발, 그리고 여유…

  • 글·사진 사진작가 최창우

캐나다 속 작은 영국, 빅토리아

1/3
  • 밴쿠버에서 페리로 1시간30분이면 닿는, 밴쿠버 아일랜드 남단의 아름다운 도시 빅토리아. 푸른 하늘과 바다만으로도 충분히 매혹적인 이곳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정원이 있는 곳으로도 유명하다. 자연과 인간의 손길이 아름답게 조화를 이룬 빅토리아에 사는 사람들에게선 푸근한 여유로움이 느껴진다.
캐나다 속 작은 영국, 빅토리아

존슨교(Johnson Bridge) 위에서 본 빅토리아의 대표적인 항구 이너하버(Inner Harbor) 풍경.



캐나다 속 작은 영국, 빅토리아

인력거에 탄 관광객이 이너하버를 둘러보고 있다.

1/3
글·사진 사진작가 최창우
목록 닫기

캐나다 속 작은 영국, 빅토리아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