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총선시민연대의 젊은 자원봉사자 이미경

  • 서영아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총선시민연대의 젊은 자원봉사자 이미경

총선시민연대의 젊은 자원봉사자 이미경
종로구 안국동 안국빌딩 2층 총선시민연대 사무실. 지난 1월18일 문을 연 이래 늘 ‘도때기’ 시장을 방불케 하던 이 사무실이 언제부터인가 환해졌다. 입구를 열고 들어서면 미소를 띠고 “누굴 찾아오셨어요” 하고 인사하는 아리따운 자원봉사자 덕이다.

이미경(李美京·23)씨. 지난 2월 홍익대 도시공학과를 졸업하고 취업을 미룬 채 총선시민연대로 출근을 시작한 그가 맡은 일은 쉽게 말해 ‘온갖 잡일’. 전화받고 심부름하고 신문스크랩하고 손님 안내하는 일에서 낙선운동 등 집회가 있다고 하면 따라나서는 일까지다. 이런 ‘중노동’을 하는 이씨가 사무실에서 받는 것은 하루 식권 두 장이 전부. 차비조차 자비로 부담한다. 이런 그의 생계대책은 저녁 7시부터 새벽 1시까지 이어지는 대학가 재즈바에서의 서빙 아르바이트다.

대학 때도 운동과는 거리가 멀었던 그를 총선시민연대 사무실로 이끈 것은 TV토론에 등장해 열변을 토하던 총선시민연대 사람들의 당당한 모습. 이미경씨는 “총선시민연대가 대단한 단체인 줄 알았는데, 막상 함께 일하고 보니 많지 않은 분들이 힘겹게 활동하고 있다는 걸 알고 깜짝 놀랐다”고 한다. 그는 이번 활동을 계기로 총선이 끝난 뒤에도 환경관련 단체에서 자원활동을 할 계획이다.

신동아 2000년 5월 호

서영아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목록 닫기

총선시민연대의 젊은 자원봉사자 이미경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