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Golf

무안CC

명문골프장 탐방

  • 글|조성식 기자 mairso2@donga.com 사진|김형우 기자 free217@donga.com

무안CC

2/2
무안CC
● 서코스도 파4홀의 길이가 만만찮다. 서B코스 3번홀(파4, 380m). 티박스 좌우로 거대한 갈대밭이 웅크리고 있고 전방 250m 지점에 대형 워터해저드가 가로막고 있다. 드라이버를 칠 때 전방 200m 지점의 벙커를 주의해야 한다. 5번홀(파5, 488m)은 티박스에서 그린에 이르기까지 좌우에 해저드가 끝없이 펼쳐진다. 서A코스 2번홀(파4, 303m)에선 뒤에 있는 동반자보다 먼저 치다가 연못을 넘기는 90m짜리 세컨드 샷을 실수하다. 역시 인생은 질서를 지키며 순리대로 살아야 하나보다. 모처럼 갈대밭이 없는 4번홀(파4, 354m). 시야가 확 트였다고 좋아하다가 더블 보기. 이러니 골프를 참 알 수 없는 운동이라 하지.

● 세 코스 중에서 가장 오래된 남코스는 잘 가꿔진 정원 분위기다. 남A코스 3번홀(파4, 360m). 까치 두 마리가 페어웨이에 떨어진 컬러볼을 향해 종종걸음으로 다가간다. 타원형 우(右)도그레그 홀인 5번홀(파4, 329m). 전방 연못만 잘 넘기면 세컨드 샷을 편하게 할 수 있다. 늘 그렇듯 버디를 하고 나니 꽃이 보인다. 연갈색의 자귀나무 꽃이 어찌나 고운지. 마음도 넉넉해져 동반자에게 후하게 컨시드를 준다. 남B코스 3번홀(파4, 326m). 홀컵 50㎝에 붙여놓고 버디를 놓치자 내내 아쉽다. 그 여파로 이후의 홀들에서 죽 쑨 걸 보면, 아직 갈 길이 멀다.

무안CC
● “골프장은 (페어웨이) 잔디와 그린 좋은 게 최고다. 다른 건 필요 없다. 클럽하우스도 없어도 된다. 비본질적인 것에 돈을 많이 들이고 차입경영으로 금융 부담이 크니 골프장 사용료가 비싼 것이다. 우리 골프장이 전국에서 가장 싸지만, 나는 더 내려야 한다고 생각한다.”

최재훈 무안CC 대표이사는 실속파 경영인이다. 그린피를 낮춰 고객을 많이 유치한다는 그의 전략은 멋지게 성공했다. 평일에도 200여 팀이 몰릴 정도니 지방 골프장으로는 이례적으로 호황을 누린다. 전국중고생대회나 전남도지사배, 용인대총장배 등 각종 아마추어 골프대회를 개최하는 것도 흑자경영에서 비롯된 여유와 자신감 때문이다.

최 대표는 권위주의적이지 않은 태도와 격의 없는 대화로 직원들에게 인기가 좋다. 보너스는 꼭 현금으로 주고, 중·고교는 물론 대학 학자금까지 지원한다. “18홀 가는 게 인생길이라 하지 않는가. 살다보면 고난(OB)도 있고, 행운도(버디)도 있고….” 무안CC의 모기업 격인 남화토건은 65년 역사의 탄탄한 건설사로, 최 대표의 부친 최상옥 씨가 회장이다.



무안CC


신동아 2012년 8월호

2/2
글|조성식 기자 mairso2@donga.com 사진|김형우 기자 free217@donga.com
목록 닫기

무안CC

댓글 창 닫기

2019/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