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신동아·주간동아 공동기획 | 이제는 ‘도시재생’ 시대! |

인터뷰 | 건축가 승효상

"문재인의 도시재생, 성과 탐내지 말아야"

  • |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인터뷰 | 건축가 승효상

1/5
  • ● 박원순표 서울 도시재생 이끈 서울시 초대 총괄건축가
    ● 재생이란 기억 보존하며 하나씩 고쳐나가는 ‘침술’
    ● 전주한옥마을은 실패 사례…“민간에 돈 쓰지 말라”
    ● 팽창 대신 네트워크…도시 간 협력 꾀할 때
    ● 4개의 레이어로 구성된 서울…“북악산에서 남산까지 ‘서울워크’ 만들자”
 건축가 승효상 [박해윤 기자]

건축가 승효상 [박해윤 기자]

문재인 정부에서 부활한 청와대 상춘포럼이 택한 첫 번째 강연자는 건축가 승효상(66) 이로재 대표였다. 지난해 ‘장미 대선’ 때 청와대 이전 및 개방을 약속하고, 1호 공약으로 전국적인 도시재생을 내건 문재인 정부다운 선택이었다. 

승효상은 이전부터 청와대 이전·개방을 주장해왔고, 2014년 9월부터 2년간 서울시 초대 총괄건축가로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도시재생’ 프로젝트를 이끌어온 인물이다. 서울역 고가도로를 활용한 ‘서울로 7017’, 서울 종로구 세운상가 리모델링 등 굵직한 프로젝트는 모두 그의 지휘하에 진행됐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부산 경남고 동기이며, 2012년 대선 때 문재인 후보 측 멘토단에도 참여한 바 있다. 

지난해 12월 정부가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 대상지 68곳을 확정 발표한 며칠 후 서울 종로구 이로재 사무실에서 승효상 대표를 만났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의 도시재생이 (문재인 정부에서) 전국으로 확산되게 됐다”고 말한 적 있는데, 서울의 도시재생을 이끈 승효상에게 전국화된 도시재생의 바람직한 방향에 대해 듣고 싶어서다. 그는 “건축가와 도시계획 전문가가 협업해야 한다” “재정 지원은 공공 영역에만 하고, 민간 영역은 스스로 나서게끔 해라” “공동개발·공동발주 등 도시 간 협력이 중요하다” 등 약이 될 만한 말들을 1시간 30분에 걸쳐 풀어놓았다. 

왜 이렇게 오래 해외에 나가 있는 건가요(승효상은 지난해 10월 상춘포럼 강연을 마치자마자 출국해 12월 중순에 귀국했다). 

“1년간 오스트리아 빈(Wien) 공과대학에 객원교수로 나가 있어요. 지금은 크리스마스 방학이라 잠깐 들어온 거고, 오는 2월 아예 귀국합니다. 좋은 시절 다 끝났죠(웃음). 일주일에 하루 강의하고 나머지 시간은 빈 시내를 산책하고 여행 다니며 편하게 지내고 있습니다.”


1/5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인터뷰 | 건축가 승효상

댓글 창 닫기

2018/03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