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형우 기자의 꼴

서울광장의 明과 暗

  • 글·사진 김형우 기자 free217@donga.com

서울광장의 明과 暗

  • 서울광장에는 꿈과 낭만과 환호가 있다. 그리고 서울광장에는 분노와 슬픔과 외침도 있다. 그곳에서 사람들은 사랑을 얘기했고, 미래의 희망을 그렸다. 사람들은 또 그곳에서 ‘민주주의 만세’를 외치며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월드컵의 열기는 그곳을 붉은빛으로 물들였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는 그곳을 노란색 물결로 출렁이게 만들었다. 살아있는 광장은 우리에게 찬란한 빛과 희망을 던져준다. 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않은 경우가 많다. 광장이 죽은 곳, 그곳에는 ‘잿빛 민주주의’만이 자리할 뿐이다.
서울광장의 明과 暗

오후 늦은 시각 복잡한 서울광장을 긴 시간 카메라를 노출해 텅빈 광장과 거리로 표현해봤다.Cannon EOS-1Ds MARKⅡ F20 16mm 3분 노출)

01 단란한 한 가족이 서울광장에서 즐거운 한때를 보내고 있다.

02 분수에서 물장난을 하는 연인의 모습이 아름답다.

03 연인의 무릎을 베고 잔디에 누워 글을 읽는 모습이 여유로워 보인다.

서울광장의 明과 暗


01 시민을 위한 각종 공연이 서울광장의 밤을 즐겁게 만든다.

02 푸른 잔디는 서울광장의 생명력을 상징한다.

03 6·10 민주항쟁 계승 민주회복 범국민대회에 참석한 시민들이 시국을 주제로 얘기를 나누고 있다.

서울광장의 明과 暗
04 범국민대회에 참석한 시민들이 촛불을 든 채 집회를 열고 있다.

서울광장의 明과 暗

서울광장에서는 누구나 모델이 될 수 있다.

신동아 2009년 7월 호

글·사진 김형우 기자 free217@donga.com
목록 닫기

서울광장의 明과 暗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