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명동

  • 글·송화선 기자 / 사진·박해윤 기자

명동

  • ‘쇼핑의 거리’ 명동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한국 공연예술의 중심지였던 명동국립극장 자리에 옛 모습 그대로 ‘명동예술극장’이 문을 열었다. 소극장과 공연무대도 하나둘 들어서고 있다. 이들이 뿜어내는 창의와 열정 속에, 우리 예술사에서 가장 빛나던 ‘명동시대’가 부활의 기지개를 편다.
명동

6월5일 개관한 ‘명동예술극장’ 야경.

1 최근 개관한 명동예술극장 내 음향설비. 멀리 무대도 보인다.

2 1970년대 소극장 연극의 산실이던 삼일로 창고극장. 한때 경영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최근 다양한 기획 공연을 올리며 재기에 나섰다.

3 중구청은 명동 거리에 상설공연무대를 설치해 음악회와 마임 등 예술공연을 수시로 열 계획이다.

명동
4 명동예술극장 내부. 2, 3, 4층에 걸쳐 552개의 좌석이 모두 무대를 향해 말발굽 모양으로 배치돼 있다.

5 젊음과 문화의 향기가 넘치는 명동 거리 풍경.

6 34년 역사를 자랑하는 삼일로 창고극장.

명동

신동아 2009년 7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명동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