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물초대석

US오픈 뒤흔든 ‘강원도의 힘’ 이형택

  • 글·육성철 기자

US오픈 뒤흔든 ‘강원도의 힘’ 이형택

US오픈 뒤흔든 ‘강원도의 힘’  이형택
이형택(24·삼성증권)이 침체에 빠진 한국 테니스계에 한줄기 빛을 던졌다. 세계 4대 메이저대회 중 가장 상금이 많은 US오픈에서 세계의 강호들을 연파하고 16강까지 진출한 것이다. 세계랭킹 182위인 이형택이 2회전에서 13번 시드를 배정받은 프랑코 스퀄라리(11위)를 꺾자 미국의 매스컴은 일제히 “US오픈의 가장 놀라운 기적”이라고 평가했다.

이형택은 춘천 봉의고 시절부터 두각을 나타냈다. 그라운드 스트로크가 안정된 데다 백핸드 톱스핀까지 구사할 만큼 기술이 뛰어나다. 게다가 100m를 12초에 주파하는 스피드가 위력적이다. 대학시절부터 국가대표로 활약한 이형택은 지난해 팀선배인 윤용일마저 누르고 한국 테니스의 최강자로 군림했다.

이형택이 앞으로 더 성장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80년대 한국 테니스를 아시아 최강으로 이끌었던 최부길 감독은 “파워를 보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샘프라스와의 16강전에서 보았듯이 강한 서비스에 대한 적응력을 키워야 한다는 얘기다.

최감독은 또한 “더 늦기 전에 국제무대로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골프의 박세리나 야구의 박찬호처럼 세계의 강호들과 싸워야만 대스타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신동아 2000년 10월 호

글·육성철 기자
목록 닫기

US오픈 뒤흔든 ‘강원도의 힘’ 이형택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