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Hot Star

재주 많은 엔터테이너, 가요계 비너스 유이의 솔직 고백

“연예인은 사귀고 싶지 않다”

  • 김지영│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kjy@donga.com

재주 많은 엔터테이너, 가요계 비너스 유이의 솔직 고백

1/4
  • ● 나에게 명품은 아디다스, 나이키
  • ● ‘꿀벅지’ 닉네임 좋지만 부담스러워
  • ● 군기반장 “수영선수 시절 맞아봤다”
  • ● 연습생 시절, 편의점 빵집 극장 ‘알바’
  • ● “내 인생의 멘토는 부모님”
  • ● “자식 낳으면 일 그만둘 것 같다”
재주 많은 엔터테이너, 가요계 비너스 유이의 솔직 고백
가요계는 지금 걸그룹이 대세다. 하지만 대중의 시선을 끄는 데 성공한 걸그룹은 손에 꼽을 정도고, 그 안에서도 이름이 널리 알려진 멤버는 한두 명에 불과하다. 이 가운데 연예계 다방면에서 가장 두드러진 활약을 펼쳐온 만능 엔터테이너로 애프터스쿨의 유이(23·본명 김유진)를 빼놓을 수 없다. 유이는 2009년 애프터스쿨 2기 멤버로 데뷔하자마자 ‘꿀벅지’라는 별명을 얻으며 스타성을 인정받았다.

그해 그녀가 출연한 드라마 ‘선덕여왕’과 ‘미남이시네요’는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지는 계기가 됐다. ‘선덕여왕’의 미실 고현정을 닮았다는 소문이 나면서 미실의 아역에 캐스팅된 그녀는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그 여세를 몰아 악역 연기에 도전한 ‘미남이시네요’에서도 정통 배우와 별반 차이가 없는 연기력으로 호평을 얻었다.

지난해에는 사전 제작 드라마 ‘버디 버디’의 주인공으로 발탁됐다. ‘버디 버디’는 박세리와 미셸 위를 모델로 그린 이현세의 만화 ‘버디’를 원작으로 골프와 무협을 접목한 드라마다. 유이는 이 작품에서 골프에 천부적인 소질을 지닌 성미수 역을 맡아 1년 가까이 다른 일정을 뒤로하고 촬영에 전념했다.

그러나 이 드라마는 올해 공중파 방송 편성에 끼지 못했다. 모든 드라마를 사전 제작하는 일본과 달리 국내 공중파 방송은 트렌드에 민감해 사전 제작 드라마의 방영을 꺼리는 탓이다. 물론 그만한 이유가 있긴 하지만 그 문제에 관해서는 다음에 논하기로 하자. 다만 여기서 분명히 짚고 넘어갈 점은 편성 불발의 원인이 유이가 아니라는 것이다.

이 때문에 유이는 공연한 마음고생을 했지만 지난해 11월 SBS 심야 토크쇼 ‘밤이면 밤마다’의 홍일점 MC로 기용되며 웃음을 되찾았다. 4월28일 애프터스쿨의 첫 정규앨범 발매와 더불어 가수 활동도 재개했다. 이날 그녀와 한 인터뷰와 5월2일 전화로 보충 취재한 내용을 정리했다.

쑥스러움 많은 ‘섹시스타’

▼ 데뷔하자마자 스타가 됐는데 비결이 뭔가.

“SBS ‘스타킹’에서 비욘세 춤을 추고 나서 사람들이 많이 알아봤다. 광고도 하나씩 들어왔다. 신기하기만 했다. 그때 알았다. 그게 기회였다는 걸.”

▼ 비욘세 춤이 평소 준비해둔 개인기였나.

“방송에 출연하기 전 3일간 연습했다. 약간 야한 춤이어서 사람들이 어떻게 볼까 걱정했다. 의상도 야했다. 핫팬츠에 등도 파이고. 난 쑥스러움이 많다. 그래도 열심히만 하자는 생각으로 췄는데 기대 이상으로 반응이 좋았다. 그때부터 ‘꿀벅지’라는 닉네임이 생겼다.”

이후 광고계의 줄기찬 러브콜을 받은 유이는 지금까지 9편의 CF를 찍었다. 톱스타만 출연시키는 휴대전화 광고와 주류 광고도 신인 시절에 찍었다.

“그때는 모든 것이 신기했다. 이효리 선배 같은 톱스타가 찍는 광고가 나한테 들어왔다고 했을 때 믿기지 않았다. 광고를 찍으면서 내 나이에 안 어울리지만 섹시하다는 얘기도 좀 들었다. 쑥스럽고 어색했다. 글래머러스한 분에게 어울리는 말이 아닌가.”

▼ 유이씨도 글래머러스하다.

“아휴, 감사하다. 그런 기대치 때문에 운동을 더 열심히 한다. 스타일리스트 언니들도 내게 몸에 딱 붙는 옷을 입히려고 하고. 섹시한 이미지가 좋기도 하지만 부담감도 없지 않다.”

▼ 왜 그런 건가.

“춤을 출 때는 너무 즐겁다. 나도 모르는 내가 나온다. 쑥스러워 속으로 끙끙 앓다가도 노래가 나오고 춤을 춰야 하는 순간이 되면 나도 모르게 몰입돼 눈빛이 달라진다. 그러면서 섹시하다는 이미지를 갖게 됐는데 ‘몸매 하면 유이’라고들 얘기하니까 그게 좋으면서도 나한테 맞지 않는 옷을 입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 평소 어떤 차림을 즐기는가.

“아직은 운동화가 좋고 청바지가 좋다. 연예인으로서는 안 좋을 수도 있는데 명품 브랜드를 전혀 모른다. 운동을 해서 그런지 나에게 명품은 나이키고 아디다스다. 데뷔 초에는 샤넬조차 몰랐다. 매달 부모님에게서 30만원씩 용돈을 받는다. 그걸 모아 사고 싶은 것을 사는데 아직 명품에는 관심이 없다.”
1/4
김지영│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kjy@donga.com
목록 닫기

재주 많은 엔터테이너, 가요계 비너스 유이의 솔직 고백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