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부자와 미술관

동부엔 MoMA 서부엔 MOCA

로스앤젤레스 현대미술관

  • 최정표 |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 jpchoi@konkuk.ac.kr

동부엔 MoMA 서부엔 MOCA

1/2
  • 동시대 작품(contemporary arts)을 다루던 파사데나 미술관이 대재벌 노튼 사이먼의 개인 미술관으로 바뀌자, LA의 거물들이 의기투합해 세운 컨템퍼러리 미술관이 로스앤젤레스 현대미술관(MOCA)이다.
  • MOCA는 짧은 시간 내에 동시대 작가 등용문으로 위상을 높였지만 오늘날 자금난에 봉착해 있다.
미국 대도시 대부분에는 ‘컨템퍼러리 미술관(Museum of Contemporary Arts)’이 있다. 컨템퍼러리란 동시대, 즉 ‘지금 이 시대’라는 뜻이다. 그러나 ‘컨템퍼러리 미술관’은 우리말로 번역할 마땅한 용어가 없다. ‘동시대 작품 미술관’이라고 하는 것은 아무래도 어색하다. 그래서 그냥 컨템퍼러리 미술관, 또는 현대미술관이라고 한다.
그런데 영어에는 ‘현대미술관’이라는 용어가 따로 있다. 뉴욕의 MoMA가 그렇다. MoMA는 ‘현대미술관(Museum of Modern Art)’의 약자다. 이 미술관은 1929년 세워졌는데, 당시는 ‘동시대(contemporary)’ 작품이 바로 ‘현대(modern)’ 작품이었기에 동시대와 현대를 구분할 필요가 없었다.
그러나 요즘은 동시대 작품과 현대 작품이 구분된다. 동시대 작품은 ‘지금, 이 시대’의 작가 작품이다. 반면 현대 작품은 인상파 이후의 작품부터 이 시대보다 앞선 작품을 가리킨다.  이 기준으로 보면 현대 작품이 출현한 지도 100년이 훨씬 지났다. 현대 작품이 이제는 고전 작품이 된 셈이다.
컨템퍼러리 미술관은 지금, 이 시대 작가의 작품을 소장하고 전시하는 미술관이다. 그래서 일반 미술관과는 구분돼 운영된다. 로스앤젤레스의 컨템퍼러리 미술관은 매우 유명한데, 여기서는 편의상 ‘LA 현대미술관(Museum of Contemporary Arts, LA MOCA)’이라고 번역한다. MOCA는 불과 40여 년 전인 1979년 세워졌다. 1940년 이후 작품만 취급한다.



노튼 남매의 미술관들

동부엔 MoMA 서부엔 MOCA

리틀도쿄 지역에 있는 게펜 미술관(MOCA Geffen)

동부엔 MoMA 서부엔 MOCA

웨스트 할리우드에 있는 퍼시픽 디자인 센터(MOCA PDC).

MOCA는 LA 시내 세 군데에 흩어져 있다. 다운타운의 그랜드 애비뉴(Grand Avenue), 리틀도쿄 지역(Little Tokyo district), 그리고 웨스트 할리우드(West Hollywood)에 각각 전시관이 있다.
LA 지역의 유일한 현대미술관이던 파사데나 미술관이 1974년 LA의 최대 재벌이자 최고의 컬렉터인 노튼 사이먼에게 인수되면서 이 미술관은 그의 소장품을 전시하는 전통 미술관으로 바뀌어버렸다. LA 지역에 현대미술관이 없어진 것이나 마찬가지가 됐다. 이 지역 문화예술인들은 그 공백을 아쉬워하며 새로운 현대미술관을 간절히 원하게 됐다.
이런 가운데 1979년 비벌리힐스 호텔에서 열린 정치자금 모금 행사에서 우연하게도 LA 거물 3명이 같은 테이블에 앉게 됐다. 이 테이블에선 현대미술관 건립이 주요 화제가 됐다. 세 사람은 LA 시장과 시의회 의원, 그리고 마르샤 사이먼 와이스먼(Marcia Simon Weisman)이라는 여인. 이들은 동시대 작품(contemporary arts)을 전시하는 미술관을 설립하자며 의기투합했다.
현대미술관 설립에 가장 적극적인 사람은 마르샤 사이먼 와이스먼이었다. 우연인지 필연인지 그녀는 파사데나 미술관을 인수한 노튼 사이먼의 누이다. 마르샤는 자신의 돈과 작품을 내놨을 뿐만 아니라 많은 기부자를 끌어모았다. 한 남매 덕분에 LA 지역에 두 개의 훌륭한 미술관이 탄생한 것이다.
마르샤는 미네소타 출신의 사업가 프레데릭 와이스먼과 결혼했다. 부부 둘 다 대단한 그림 컬렉터로, 1940년대 이후의 동시대 작품을 집중적으로 수집했다. 하지만 부부는 1979년 이혼했고, 수집품도 반으로 나눠 가졌다. 마르샤는 자기 몫을 모두 MOCA에 기증했다.



1940년 이후 美·유럽 작품 전시

마르샤와 더불어 미술관 설립 초기의 큰 공로자는 당시 LA 재벌이자 큰손 컬렉터 엘리 브로드, 맥스 팔레브스키(Max Palevsky)다. 브로드는 미술관 설립위원장을, 팔레브스키는 건물확보위원장을 맡았다. 이들의 헌신으로 첫해에 1000만 달러나 되는 기금이 모였고, 유명 컬렉터들로부터 6000점 넘는 작품을 기증 받았다.
MOCA는 컨템퍼러리 미술관 중에서 소장품이 많은 편에 속한다. LA 지역 부자들이 좋은 작품을 많이 기증해준 덕분이다. 유명 작가들까지 나서서 자신의 작품이나, 다른 작가에게서 선물받은 작품을 기증했다. 캘리포니아 출신의 유명 컨템퍼러리 작가 샘 프랜시스는 설립 당시부터 미술관 이사로 참여하면서 자신의 대표작들을 미술관에 기증했다.
오늘날의 MOCA는 대표적인 컨템퍼러리 작가들의 작품을 거의 다 소장할 정도로 위상이 높다. 그리고 유명 작가 및 신인 작가의 전시회를 수시로 개최한다. MOCA에서 전시회를 열면 미국 전역과 유럽에서 주저 없이 초청하는 작가 반열에 오르게 된다. 관람객은 2010년 24만 명에 달했는데, 60% 정도만 LA 지역 주민이고 나머지는 외지 관람객이다. MOCA의 명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증거다.
LA 현대미술관의 본관 노릇을 하는 전시관은 그랜드 애비뉴에 있고, 리틀도쿄의 게펜 미술관(Geffen Contemporary at MOCA)이 두 번째, 웨스트 할리우드의 퍼시픽 디자인 센터(MOCA at Pacific Design Center)가 세 번째 미술관이다. 세 곳 모두 1940년 이후 미국 및 유럽 작품을 전시한다.
본관 격인 그랜드 애비뉴 미술관(MOCA Grand Avenue)은 LA의 유명 공연장 월트 디즈니 콘서트홀(Walt Disney Concert Hall)과 함께 그랜드 애비뉴에 자리 잡았다. 일본인 건축가 아라타 이소자키가 설계한 건물로 1986년 준공됐다. 1940~1980년 작품 5000여 점을 소장하며 중요 작가 회고전을 자주 마련한다.


1/2
최정표 |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 jpchoi@konkuk.ac.kr
목록 닫기

동부엔 MoMA 서부엔 MOCA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