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심층추적

박근혜 죽이기 TF팀 실제 있었다

前 국가정보원 직원의 증언

  • 허만섭│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mshue@donga.com│

박근혜 죽이기 TF팀 실제 있었다

3/7
정두언-김원용-김유환 라인

박근혜 죽이기 TF팀 실제 있었다

국가정보원 전경

먼저 2007년 대선 전 국정원이 박근혜 전 대표를 조사한 사실이 있는지에 대해 전 국정원 직원은 그런 사실이 있다고 했고 김유환 실장은 조사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했다. 조사 주체와 관련해 전 국정원 직원은 박근혜 조사전담 TF팀의 여러 직원이라고 했고, 김 실장은 TF팀이라고 했다. 전 국정원 직원에 따르면 TF팀 직원들이 ‘차마 말하기가 창피한 정도의 안기부 보고서’(친이명박계 이재오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와 같은 박근혜 죽이기 자료를 수집해 한화콘도 등에서 핵심내용을 간추린 오리지널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한다.

전 국정원 직원에 따르면 김유환 실장은 국정원 B실장일 때 박근혜 조사내용을 보고받았다고 한다. 국정원장-차장 다음의 고위직인 B실장은 ‘정치 등 경제 이외 모든 국내 정보’를 총괄하는 자리이며 국정원의 내부 지휘계통상 김유환 B실장은 박근혜 파일의 보고라인에 있었다는 것이다. A실장, B실장은 언론 등 국정원 외부에는 알려져 있지 않은 직책이다.

이에 대해 김 실장은 자신이 A실장, B실장에 재임한 사실이 있다고 했다. 김 실장은 2007년 이전 B실장 재임 시절 TF팀이 ‘박근혜 조사한다’는 이야기를 듣긴 했다고 밝혔다. 이어 B실장이 TF팀의 지휘라인이긴 하지만 박근혜 조사 건의 경우 공식보고를 받은 바는 없으며 B실장을 건너뛰고 직보됐을 수 있다고 했다.

이명박 정권과 김유환 실장의 관계와 관련해 전 국정원 직원은 정두언 의원이 연결고리라고 했는데 김 실장은 정두언 의원과 김원용 이화여대 교수가 힘을 써주어 대선 후 자신이 대통령직인수위 전문위원, 총리 정무실장이 된 점을 인정했다. 김 실장은 김영삼 정권 시절부터 김원용 교수와 친분이 있었다. 정 의원과 김 교수도 가까운 사이라고 한다. 그러나 김 실장은 대선기간에는 정 의원-김 교수와 접촉하지 않았고 박근혜 파일을 유출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상의 취재 결과에 따르면, 2007년 대선 이전 국정원에서 박근혜 뒷조사가 실제로 이뤄졌다는 점이 확인된다. 김유환 실장은 지휘계통상 박근혜 파일의 보고라인에 있었으며 그는 박근혜 파일의 존재가 일부 세상에 공개되기 이전에 핵심내용을 보고받았거나(전 국정원 직원 증언) 구두로 박근혜 조사 사실을 들었던 것(김유환 실장 답변)으로 나타났다. 또한 친이계 정두언 의원-김원용 교수-국정원 출신 김유환 실장의 공조라인이 있었으며 대선 후 김 실장이 고위 공직에 발탁되는 데에 작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음은 전 국정원 직원과의 일문일답이다.

‘최기문 사건’과 한화의 영입

▼ 김유환 전 국정원 경기지부장은 인수위 전문위원으로 있다 한화의 고문으로 갔는데….

“2007년 대선 후 한화는 새로 출범하는 이명박 정권의 실세 두 사람을 영입했다. 김유환 전 국정원 경기지부장이 한화로 간 건 그런 차원이었다. 김 전 지부장은 한화석유화학 고문이 됐고 대선 당시 이명박 후보 최측근인 박영준(현 국무총리실 국무차장)씨가 이끈 최대 외곽조직인 선진국민연대에서 사무총장을 지낸 유선기씨는 한화경제연구소 고문이 됐다. 한화는 최기문 사건을 겪은 후 정무적 대응능력과 사정기관 경험을 갖춘 고위급 실세를 영입하는 경향을 보였다.”

▼ ‘한화가 최기문 사건을 겪었다’는 건 무슨 뜻인가.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2007년 3월 차남을 폭행한 사람들을 보복 폭행해 5월 구속됐다. 당시 한화건설 고문이던 최기문 전 경찰청장은 이 사건을 맡은 경찰서장 등에게 사건의 축소·은폐를 청탁해 수사를 중단한 혐의로 기소되어 대법원에서 유죄(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판결을 받았다. 한화 내부의 일각에서는 최 전 청장이 열심히 하긴 했으나 뒤처리를 잘못해 일을 더 키웠다는 시각이 있었다. 이것이 ‘최기문 사건’이다. 들리는 이야기로는 한화 측은 유선기 전 총장 영입으로는 별 재미를 못 봤는데 김유환 전 지부장은 회사에 큰 도움이 됐다고 하더라.”

3/7
허만섭│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mshue@donga.com│
목록 닫기

박근혜 죽이기 TF팀 실제 있었다

댓글 창 닫기

2023/0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