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 | 명사의 버킷 리스트

김형오 한나라당 국회의원

영어연설 · 대하실록 집필 · 고향집서 친구들과 막걸리

김형오 한나라당 국회의원

2/2
대하 장편실록 집필

나는 심혈을 기울여 대하(大河) 장편실록을 써보고 싶다. 가제는 ‘비잔틴 최후의 날’. 그 작업을 위해 나는 수많은 자료를 섭렵했고, 지도에는 없는 도시 ‘이스탄티노플’에 세 번 다녀왔다. 이스탄티노플은 이스탄불과 콘스탄티노플의 합성어, 내가 개념 짓고 명명한 도시다. 현재의 이스탄불과 과거의 콘스탄티노플이 어깨동무를 하고 있는 ‘화해’와 ‘공존’의 상징 언어다.

세계사의 물길을 바꾼 기념비적인 사건…. 1453년 이슬람 세력(오스만투르크)이 기독교 세력(비잔틴 제국)을 포위한 채 총공격을 감행한 콘스탄티노플 전쟁은 세계 전쟁 사상 가장 치열했던 전투 중 하나다. 이 전쟁으로 중세가 끝나고 근대가 시작됐다. 그런데도 서양의 세계사에서는 대단히 소홀하게 취급되고, 동양에서는 사람들이 아예 관심조차 두지 않는 이 ‘역사적 대사건’ 집필에 감히 도전하고 싶다. 서양의 굴욕도, 이슬람의 오만도 아닌 진실의 편에 서서 써보고 싶은 것이다. 나의 체력·능력·상상력·정의감을 남김없이 소진할 그런 시간이 주어지기를 나는 간절히 기대한다(좀 더 자세한 내용과 취지를 알고 싶다면 내 블로그(www.hyongo.com)에 들어와 보기 바란다).

고향의 작은 집에서 친구들과 막걸리 마시기

수구초심(首丘初心)이라지만, 나이 들수록 고향과 옛 친구들이 그립다. 눈을 감으면 감을수록 더욱더 또렷이 보이고 선연하게 떠오르는 것이 어머니와 고향이다.



내 고향 고성에 작은 집을 짓고 채마밭의 푸성귀가 시들지 않을 만큼 자주 들르고 머물며 노년을 보내리라. 이미 늙어버린 어린 벗들과 어울려 밭에서 갓 따온 상추를 된장에 푹 찍어 막걸리 한두 잔을 나누는 것도 내 버킷 리스트의 윗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소신을 지키면서 정치 발전 이루어내기

정치를 시작한 이래로 나는 언행일치와 상선약수(上善若水)를 늘 가슴에 새기며 살아왔다. 그 바탕 위에서 내가 이루고 싶은 나라, 내가 만들고 싶은 지역구를 설계하고 실행에 옮겨왔다. 상대방을 인정하는 정치, 거짓말과 덮어씌우기를 안 하는 정치, 미래의 비전을 제시하는 정치, 국민과 함께 울고 웃는 정치, 이상만이 아닌 현실에서 자유민주주의의 신념을 최고 가치로 삼는 정치,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하는 정치…. 나는 그런 정치인으로 내 정치 인생을 마무리 짓고 싶다. 그러나 이와 정반대의 흐름이 조성될 때마다 무력감과 좌절감이 찾아온다. 절망에서 벗어나기 위해 나는 매일 아침저녁으로 기도하며 안간힘을 쓴다. 그러면서 ‘다시 웃으며 시작하자’ 다짐하곤 한다.

헬렌 켈러의 에세이 ‘사흘만 볼 수 있다면’에 이런 구절이 있다. “내일이면 귀가 안 들릴 사람처럼 새들의 지저귐을 들어보라. 내일이면 후각을 잃을 사람처럼 꽃향기를 맡아보라. 내일이면 더 이상 보지 못할 사람처럼 세상을 보라.”

그렇다. 마지막이 언제 어떻게 다가올는지는 아무도 모른다. 하루하루, 순간순간은 그래서 모두 소중하다. ‘탈무드’에서도 “모든 날을 생애의 첫날처럼 그리고 마지막 날처럼 살라”고 하지 않던가. 최선을 다하는 삶이야말로 후회 없는 인생의 필요충분조건이다.

살다 보면 내 삶의 고삐가 느슨해지고, 신념의 나사못이 헐거워졌음을 느낄 때가 있다. 각성과 다짐이 필요한 순간이다. 그럴 때마다 나는 경구처럼 한 편의 시를 떠올리곤 한다. 미국 시인 로버트 프로스트의 ‘눈 내리는 저녁 숲가에 서서’다. 그 시의 마지막 부분을 나지막이 읊조리면 새 힘이 솟으면서 나의 버킷 리스트가 다시금 살아난다.

“숲은 사랑스럽지만 여전히 깊고 어둡다/ 그러나 내게는 지켜야 할 약속이 있고/ 잠들기 전에 가야 할 먼 길이 있다.”

신동아 2011년 4월호

2/2
목록 닫기

김형오 한나라당 국회의원

댓글 창 닫기

2021/08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