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정현상 기자의 클래식 속으로 ③

가을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 정현상 기자│doppelg@donga.com

가을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2/2
위대한 3B 시리즈

가을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예술의전당이 기획한 3개년 프로젝트 ‘위대한 3B 작곡가 시리즈’ 포스터.

상반된 리듬의 자유로운 조합뿐 아니다. 브람스는 이 곡에서 장조와 단조를 끊임없이 교차시켜 회의하고 고뇌하는 인간의 모습을 묘사한 듯하다. 이 곡을 빈에서 초연한 지휘자 한스 리히터는 이 곡을 베토벤의 교향곡 3번(영웅)에 비교했다. 베토벤의 당당한 ‘영웅’에 비하면 브람스의 ‘영웅’은 인간적인 면모를 갖고 있다고 최은규씨는 적고 있다.

이번 부천필하모닉의 공연은 서울 예술의전당이 3년에 걸쳐 진행하고 있는 ‘위대한 3B 작곡가 시리즈(The Great 3B Series)’의 일환이다. 바흐, 베토벤, 브람스의 이니셜을 딴 ‘3B’의 작품 공연을 기획하고 있는데, 올해는 부천필하모닉이 브람스 교향곡 4곡과 협주곡 전곡을 연주하고 있다. 지난 3월 첼리스트 송영훈과 바이올리니스트 이경선, 5월 피아니스트 손열음, 그리고 9월엔 클라라 주미 강이 협연에 나섰다.

이번 연주회에선 아쉽게도 상임지휘자 임헌정이 건강상의 이유로 객원지휘자인 정치용(창원시향 상임)에게 바통을 넘겼다. 정치용이 이끈 부천필은 브람스 교향곡 3번을 들뜨지 않고 차분하면서도 격조 있게 연주했다. 카라얀, 푸르트벵글러, 래틀 등이 이끄는 명연주에 비하면 음색이나 깊이에서 부족한 것들이 있었지만, 난생처음 듣는 교향곡 3번의 실황 연주는 한없이 마음을 들뜨게 했다.

연주회에 많은 사람이 몰린 건 클라라 주미 강 덕분이기도 하다. 2010년 한국인 최초로 인디애나폴리스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와 일본 센다이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에서 우승하며 찬사를 받은 클라라는‘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 77번’을 연주했다.



우리 나이로 스물다섯의 클라라는 하얀 드레스를 입고 나와 화려한 기교를 선보이며 관객과 교감했다. 그의 표정은 브람스 음악의 깊이를 다 파악하고 있다는 듯 당당했고, 자유롭고 다채로운 해석을 선보였다. 인디애나폴리스 콩쿠르 우승 특전으로 사용하게 된 스트라디바리우스(1683년 제작)가 주인을 잘 만났다는 느낌을 받았다. 부천필의 관악이 뒷받침해주지 못하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지만, 2악장 아다지오 초입의 오보에 독주는 도발적이었다.

개인적으로 음악의 힘은 비브라토(vibrato)에서 나온다고 생각한다. 아주 작은 음정 차이로 떨리게 하는 기교인 비브라토는 관객의 마음을 움직인다. 아니 마음을 떨리게 한다. 정해진 틀을 깨고 벗어나려는 갈망을 표현한다. 클라라의 비브라토는 브람스가 살아 있었다면 그의 마음도 움직이지 않았을까.

브람스 시리즈 마지막은 서울 예술의 전당에서 11월10일 펼쳐진다. 브람스 교향곡 4번 e단조와 피아니스트 피터 야블론스키의 협연으로 피아노협주곡 제1번 d단조가 연주된다. 10월5, 6일 야노프스키가 이끄는 베를린방송교향악단이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전문화예술의전당에서 연주하는 브람스 교향곡 3번도 비교 감상해보기 바란다.

‘제발 더 들려줘!’

나는 연주회장에 들어가서 출입구 문이 닫히면 연주회장 전체가 우주 반대편으로 날아가는 것을 상상한다. 바깥 세상을 잊는다는 말이다. 가와바타 야스나리의 ‘설국’ 첫 문장을 연상해본다. ‘국경의 긴 터널을 빠져나오자, 눈의 고장이었다.’ 문이 닫히면 그처럼 새로운 세계로 여행이 시작된다. 2시간 공연의 기억은 오래도록 나를 행복하게 해줄 것 같다. 연주회가 끝나고 시끄럽고 이기적인 세상으로 다시 돌아가도, 복잡한 버스와 지하철 안에서 이리 치이고 저리 치여도, 다음날 할 일이 산더미처럼 쌓여 있어도 얼마간은 행복감에 젖어 지낼 것 같다.

가을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그런데… 다시 연주회장 안으로 돌아갈 수는 없는 걸까.

“아니, 벌써 끝났어? 제발 더 들려줘! 난 지금 아주 기분이 좋단 말이야. 내 정신은 맑고 난 내 인생을 바꾸고 싶어. 여기서 경험하는 게 이렇게 많은데, 난 집에 가고 싶지 않아. 그리고 부탁인데, 문 앞에 세워놓은 아이스크림 가판대 좀 치워요.”(크리스티아네 테빙켈 지음, ‘음악회에 대해 궁금한 몇 가지’, 열대림)

신동아 2011년 10월호

2/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가을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댓글 창 닫기

2020/04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