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포커스 | 국정원 도·감청&해킹 전쟁

“야당, ‘자살·원본·카톡’ 3전3패 안철수, 백지신탁 피하려 자료 안 보나”

국정원 간부 출신 이철우 새누리당 의원

  • 허만섭 기자 | mshue@donga.com

“야당, ‘자살·원본·카톡’ 3전3패 안철수, 백지신탁 피하려 자료 안 보나”

2/4
“정말 눈물이 났다니까”

“야당, ‘자살·원본·카톡’ 3전3패 안철수, 백지신탁 피하려 자료 안 보나”
이 의원은 “임 과장이 편의점에서 숯을 사서 처연하게 내려다보는 CCTV 사진을 보면서 정말 눈물이 났다니까…”라고 했다. 그는 “야당은 처음엔 타살 쪽으로 가는가 하더니 이젠 자살을 인정한다. 그러면서 국정원이 (자살을) 조종한 것처럼, 사람 목숨 갖고 공작한 것처럼 별의별 의혹을 국민에게 흘린다. 전부 억측”이라고 반박했다.

▼ 임 과장은 왜 자살했을까요.

“그는 전산 담당으로서 그 프로그램을 구입하자고 했고 올해 4월까지 그 일을 전담하다시피 했어요. 7월 10일쯤 우리 언론에 보도됐고 13일 임 과장을 불렀대요. 임 과장은 17일까지 거의 제대로 잠을 못 잤대요. 이런 상태에서 16일 새벽 1시쯤 해킹 자료 51건을 삭제한 거죠. 그냥 자료를 하나하나 딜리트(delete) 키로만 삭제했어요. 국내 IP(인터넷주소)도 뜨니 야당과 언론으로부터 오해받겠구나 싶어 그랬던 것 같아요.

그런데 16일 오후 이병호 국정원장이 원본을 공개하겠다고 했어요. 자기가 삭제해버렸으니 큰일 난 거지. 공무원은 자기가 한 일로 사회적 물의가 일면 엄청 쇼크를 받아요. 임의로 자료를 삭제했는데 상관이 공개하겠다고 하니 심적 부담이 더 커졌겠죠. 그러나 임 과장이 실제로 잘못한 건 없어요.”



▼ 잘못한 일이 없다면 그냥 놔두지 왜 삭제했을까요. 그가 유서에 쓴 ‘오해 살 일’은 무엇일까요.

“본인은 국내 것이 없다고 말했고, 국내 사찰이 문제시되는데 국내 IP가 31개나 뜨니까 숨기려 한 거겠죠. 국정원은 임 과장이 삭제한 해킹 자료 51개의 내역을 국회 정보위원들에게 보여줬어요. 이름을 정확히 보여주진 않았지만 이름 첫 글자가 영어로 된 사람도 있고 한자로 된 사람도 있고.”

▼ 한국인은?

“없죠.”

야당은 △삭제된 자료에 다수의 국내 IP가 발견되니 내국인 사찰이 의심된다 △SK텔레콤이 관리하는 국내 IP 3개를 해킹한 흔적은 내국인 사찰의 증거다 △해킹팀 자료에서 국내 IP 138개가 나온 것은 내국인 사찰의 증거다 △삭제된 파일이 100% 복원됐다고 믿을 수 없다 △삭제된 원본 및 삭제되지 않은 목록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 ‘SK텔레콤 쪽 IP 3개가 내국인 사찰 증거’라는 의심부터 살펴보죠.

“국정원이 관리하는 IP로 밝혀지자 야당도 이를 인정했어요.”

“얼마나 빈약하고 어설픈지”

▼ 해킹팀 자료에서 국내 IP 138개가 발견된 것을 두고도 야당이 의혹을 제기했죠.

“해킹팀에 대한 디도스 공격이 이뤄질 때 세계적으로 4만718개의 IP가 이용됐는데 여기에 국내 IP 138개가 있었어요. 그래서 해킹팀이 이들 국내 IP에 방어막을 친 거죠. 국정원 해킹과는 무관하다는 점을 고려대 교수 등 전문가들이 밝혀냈어요. 야당의 공세가 얼마나 근거가 빈약하고 어설픈지 보여주는 사례들이죠.”

▼ 야당의 요구 중 핵심은 삭제한 하드디스크 원본과 삭제하지 않은 데이터 목록입니다. ‘원본(로그파일)’, 좀 어려운 용어인데….

“국정원이 해킹한 휴대전화의 사용자가 누구냐, 무슨 목적으로 해킹했느냐, 해킹한 내용이 뭐냐, 이런 걸 제출하라는 거죠.”

▼ 줘버리면 안 되나요.

“로그파일을 내놓으라는 건, 현영철(전 북한 인민무력부장)이 총살됐다고 발표했을 때 그 자료를 누구로부터 어떻게 입수했는지 밝히라는 것과 같아요. 국정원장 말이, 그런 자료를 주면 세계 정보기관의 웃음거리가 된대요.”

▼ 전체 그림으로 보면, 국정원은 해킹팀으로부터 해킹 프로그램(RCS) 20건을 구매해 그걸로 몇몇 사람의 휴대전화를 해킹했고 임 과장이 이 해킹자료 중 일부를 삭제한 것이죠?

“그렇죠.”

▼ 몇몇 언론은 국정원이 해킹 프로그램 20건으로 20개의 휴대전화를 해킹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실인가요. 임 과장이 삭제한 자료가 51건이나 돼서….

“(국정원이 해킹한 휴대전화는) 20개가 아니고 200개. 한 건으로 한 대 하는데 임무 완료되면 딴 거 하죠.”

2/4
허만섭 기자 | mshue@donga.com
목록 닫기

“야당, ‘자살·원본·카톡’ 3전3패 안철수, 백지신탁 피하려 자료 안 보나”

댓글 창 닫기

2022/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